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두환 수렁 자초 윤석열…'개 사과' 사진에 최대 위기

등록 2021.10.22 15:20:24수정 2021.10.22 17:18: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두환 옹호 후 개에 사과 주는 사진
"사과는 개 줘라" "국민 개 취급" 비난
여야 정치권 일제히 비판 "후보 사퇴"
이준석 대표 또한 "상식 초월" 맹비난
"실무진 실수" 해명 뒤 사과에도 비판
尹 직접 사과 해야 수습 가능 의견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손정빈 정윤아 양소리 최서진 기자 = 전두환 옹호 발언으로 전방위에서 비판받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번엔 이 발언을 사과하는 과정에서 소셜미디어에 국민 우롱성 메시지를 내보내 정치 데뷔 이후 최악의 위기를 맞고 있다.

윤 전 총장은 그간 고발 사주 연루 의혹과 함께 각종 설화에 수차례 휩싸이며 다양한 논란을 빚어왔다. 그때마다 윤 전 총장은 사과 대신 언론과 정치권이 의도적으로 자신의 발언을 왜곡하고 있다며 항변하며 정면돌파를 택해왔다.

하지만 이번 논란이 호남 민심을 등 돌리게 하는 것은 물론이고 중도층 이탈까지 불러올 수 있는 대형 악재로 커지면서 윤 전 총장의 진정성 있는 사과 없이는 도저히 수습할 수 없는 상황이 되고 있다. 게다가 이 사건이 윤 전 총장의 왜곡된 역사 인식과 함께 삐뚤어진 인성 문제로 확대되면서 대선 기간 내내 윤 전 총장은 물론이고 국민의힘 발목을 잡을 수도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내부에선 "이번 건은 온전히 윤 전 총장 스스로 만든 문제인데다 어떤 논리로도 쉴드를 칠 수 없는 사안"이라고 털어놓았다.

◆전두환 옹호 사과 해놓고 개한테 사과 준 윤석열

윤 전 총장은 최근 부산에서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전두환 대통령이 정치를 잘했다고 하는 분들도 많다"고 해 논란이 되자 이틀만인 지난 21일 "송구하다"며 공식 사과했다. '죄송하다'거나 '사과한다'라는 직접적인 사죄 발언이 빠져 있다는 점에서 비판 받았지만, 사과 입장을 밝히면서 전두환 옹호 논란은 일단락되는 듯했다.

이 논란에 기름을 부은 건 사과 이후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윤 전 총장 개 관련 게시물이었다. 윤 전 총장이 키우는 개 '토리' 사진과 영상이 올라오는 인스타그램 계정에 누군가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과 함께 "토리야 인도 사과다!"라는 코멘트가 올라온 것이다. 이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엔 즉각 "국민을 개 취급한다" "사과는 개나 줘라"라는 것이냐며 비난이 쏟아졌다.

◆"인성 컷오프 윤두환은 후보 사퇴하라"

논란이 확산하자 여야 정치권은 일제히 윤 전 총장을 비판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저급한 역사 인식" "국민 조롱" "일베나 하는 행동"이라며 맹폭했다. 경선 패배 이후 잠행하던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까지 페이스북에 "윤씨는 이미 대선주자의 자격을 잃었다. 광주와 전두환 독재 희생자들께 머리 숙여 사죄하고, 대선주자 행세를 그만두라"고 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윤두환(윤석열+전두환)은 인성 컷오프부터 통과하는 게 우선"이라고 직격했다.

야권에서도 경쟁 대선 주자들은 물론이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까지 나서 윤 전 총장을 비판했다. 홍준표 의원은 "국민과 당원을 개 취급하는 후보는 사퇴하라"고 했고, 유승민 전 의원 측은 "앞에서 억지 사과하고 뒤로 조롱하는 기괴한 후보에게 대한민국 대통령 자격 절대 없다"고 했다. 이준석 대표는 페이스북에 "상식을 초월하는 일"이라며 "착찹하다"고 했다. 그간 각종 논란이 있을 때마다 윤 전 총장을 옹호해온 김재원 최고위원도 "적절치 못했다"고 평했고, 윤 전 총장 캠프에서 종합지원본부장을 맡고 있는 권성동 의원은 처음엔 '개 사과 사진'을 재미로 봐달라며 옹호했다가 결국 사과했다.

◆"실무진 실수"라는 사과로 수습이 될까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윤 전 총장은 측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통해 "실무진 실수였다"며 사과하고, 해당 인스타그램 계정을 삭제했다. 그러나 정치권에선 이 정도 사과로 넘어갈 일이 아니라는 지적이 계속 나오고 있다. 윤 전 총장이 다시 한 번 직접 사과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국민의힘 역시 당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이준석 대표는 책임 있는 입장을 밝히고 단호한 당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경선에 개입할 수 없다는 한가한 소리를 한다면 국민의힘도 대국민 사과쇼의 공범"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윤 전 총장 태도에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한 대선 주자 캠프 관계자는 "이번 논란이 윤 전 총장 개인의 문제로 끝나는 게 아니라 당에 피해를 주고, 앞으로 있을 대선에서도 심각한 악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윤 전 총장이 캠프를 통해 입장문을 낼 게 아니라 직접 나서서 고개를 숙여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본인 캠프 관계자들도 방어를 못해줄 정도 사안이라면 윤 전 총장이 직접 사과하는 게 맞지 않겠냐"며 "윤 전 총장이 정치하는 방식을 전면 재검토 해야 할 시기"라고 조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yoona@newsis.com, sound@newsis.com,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