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기재차관보, APEC 회의서 "재정, 기후변화 대응 첨병 역할해야"

등록 2021.10.22 16:49: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윤태식 국제경제관리관, APEC 재무장관회의 참석
"디지털화 대응해 경제·사회구조 전환 속도 내야"

associate_pic

[마사스 비냐드( 미 매사추세츠주)=AP/뉴시스]  매사추세츠주에 건설된 터빈 5개짜리 해상풍력단지. \


[세종=뉴시스] 이승재 기자 = 윤태식 기획재정부 국제경제관리관(차관보)은 22일 "재정이 기후변화 대응의 첨병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차관보는 이날 오전 화상으로 열린 '2021년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재무장관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APEC은 아태 지역의 경제 성장과 번영을 목표로 하는 역내 최대 경제 협력체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중국 등 21개 회원국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는 APEC 회원국 재무장관 등 정부 대표와 국제통화기금(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아시아개발은행(ADB) 등 주요 국제기구 고위 인사가 참석해 '지속가능하고 포용적인 회복방안'(1세션), '재정 정책 및 예산 관리를 활용한 해결 방안'(2세션) 등을 논의했다.

윤 차관보는 1세션에서 주요 토론자로 참여해 선제적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 저탄소·친환경 경제로의 이행, 국가 내·국가 간 불평등 해소 등이 중요하다고 발언했다.

그는 "코로나 위기를 계기로 급진전된 디지털화에 대응하여 선제적으로 경제·사회 구조 전환을 가속화할 시점"이라며 "다만 그 과정에서 디지털 기술 접근성 차이로 발생하는 정보 격차와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한 대책도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저탄소·친환경 경제로의 이행 추진과 관련해서는 "전환 속도를 따라가기 힘든 취약 업종 등을 지원하기 위해 공정한 전환에 대한 고려도 필요하다"고 발언했다.

코로나19 위기로 심화된 불평등 해소를 위한 해결 방안으로는 취약계층에 대한 고용·사회 안전망 확충, 자유무역질서 강화, 글로벌 공급망 복원, 코로나 백신에 대한 공평한 접근·배분 보장 등을 제시했다.

2세션에서는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적극적인 재정 운용과 재정 건선성 확보를 위한 우리 정부의 정책적 노력을 소개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우리 정부는 APEC 논의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역내 번영 및 경제 협력 강화와 회원국 간 협력 사업 발굴 등에 적극 기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