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2위 삼성, 1위 KT와 승차 지웠다…SSG는 4위 도약(종합)

등록 2021.10.22 22:43: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롯데는 손아섭 끝내기포로 한화에 신승

KIA는 NC에 고춧가루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22일 오후 대구 수성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T 위즈의 경기, 삼성 선수들이 4대2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21.10.22. lmy@newsis.com

[서울 인천=뉴시스] 문성대 권혁진 기자 = 이제 승차는 없다. 삼성 라이온즈의 시야에 정규리그 1위가 들어오기 시작했다.

삼성은 22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 KBO리그 KT 위즈전에서 4-2로 이겼다.

삼성의 승리로 1위 경쟁은 미궁 속으로 빠졌다. 1위 KT(73승8무56패)와 2위 삼성(74승8무57패)의 승차는 '0'이 됐다. KT가 승률(KT 0.566·삼성 0.565)에서 고작 0.001 앞설 뿐이다.

하루 뒤 치러질 두 팀의 시즌 마지막 맞대결 결과에 따라 선두가 바뀔 수도 있다.

삼성 선발 원태인의 역투가 돋보였다. 원태인은 8회 1사까지 KT 타선을 7피안타 2실점으로 막고 시즌 14승(7패)째를 가져갔다. 최근 물 오른 타격감을 보이고 있는 김상수는 2안타로 3타점을 쓸어담았다.

KT는 4연패에 빠졌다. 창단 첫 정규리그 우승에 바짝 다가선 듯 했지만 갑작스런 부진을 만나면서 장담하기 어렵게 됐다. 고영표는 6이닝 9피안타 4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3회까지는 투수전이 이어졌다. 원태인과 고영표는 묵직한 구위로 어렵지 않게 무실점 행진을 지속했다.

균형은 4회말 삼성 공격 때 깨졌다. 선두타자 구자욱이 고영표의 발에 맞는 내야 안타로 출루하자 오재일이 중전 안타로 무사 1,2루를 만들었다. 강민호의 좌전 안타로 구자욱이 홈을 밟으면서 삼성이 선제점을 가져갔다.

삼성의 공세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피렐라의 타구가 크게 바운드 되면서 주자들과 피렐라가 모두 살았다. 무사 만루에서 등장한 김상수는 좌중간을 완전히 가르는 싹쓸이 2루타로 팀에 4-0 리드를 안겼다.

KT는 6회초 강백호의 적시타로 1점을 만회했다. 7회에는 베테랑 박경수가 솔로포로 더그아웃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하지만 2사 1루에서 심우준의 짧은 안타성 타구가 삼성 우익수 구자욱의 호수비에 잡히면서 흐름이 끊겼다.

삼성은 8회 1사 1루에서 KT 좌타자 강백호의 타석이 되자 좌완 최채흥을 원포인트 릴리프로 활용했다. 최채흥은 강백호를 루킹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임무를 완수했다.

마무리 오승환은 남은 아웃 카운트 4개를 실점 없이 처리하고 승리를 지켰다.

SSG 랜더스는 두산 베어스를 12-6으로 꺾었다.

이틀 연속 두산을 제압한 SSG(64승13무62패)는 4위로 뛰어 올랐다. 두산(66승6무64패)은 5위로 한 계단 떨어졌다. 두 팀의 승차는 없다.

SSG 추신수는 결승 적시타를 포함해 4타수 2안타 3타점 3득점으로 맹활약했고, 이정범은 시즌 3호 투런 홈런과 함께 3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타선을 이끌었다.

최정은 시즌 35호 투런 홈런을 터뜨려 홈런왕을 향해 한발 더 다가섰다. 올해 KBO리그 선수 중 유일하게 30홈런 100타점을 기록한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선발 샘 가빌리오는 5이닝 6피안타 2볼넷 1탈삼진 4실점 투구로 승리투수가 됐다. 최근 3연승으로 시즌 6승(4패)째를 수확했다.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22일 오후 대구 수성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T 위즈의 경기, 4회말 무사 주자 만루 상황에서 삼성 김상수가 좌중간 싹쓸이 3타점 적시 2루타를 날린 후 기뻐하고 있다.2021.10.22. lmy@newsis.com

두산 선발 박종기는 1회말 5점을 내주는 등 1⅔이닝 6피안타 4볼넷 6실점 투구로 난조를 보여 시즌 4패째를 당했다.

SSG는 최정의 투런 홈런 등으로 3회까지 10-0으로 앞서며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두산은 8회 강승호의 희생플라이 때 6-11로 따라붙었지만, 2사 만루 찬스를 살리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롯데 자이언츠는 한화 이글스를 1-0으로 따돌렸다.

유일한 득점은 9회말 롯데의 마지막 공격에서 나왔다.

선두타자 손아섭은 한화 주현상의 체인지업을 걷어 올려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끝내기 솔로 홈런으로 연결했다.

앞서 KBO리그 통산 5번째 9년 연속 200루타를 수립한 손아섭은 승부의 끝을 알리는 한 방으로 대기록을 자축했다.

9회초 등판한 김원중은 손아섭 덕분에 시즌 4승(4패33세이브)째를 맛봤다.

여전히 갈 길은 멀지만 가을야구를 향한 롯데의 희망도 꺾이지 않았다. 8위 롯데는 63승6무68패로 5위와의 3.5경기 차이를 유지했다. 

한화 선발 킹험은 7이닝 2피안타 무실점의 눈부신 역투를 선보였지만 타선의 침묵 속에 승수를 쌓지 못했다. 한화는 49승10무78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KIA 타이거즈는 1승이 아쉬운 NC 다이노스에 제대로 고춧가루를 뿌렸다.

KIA는 NC와의 원정 경기에서 8회 3점을 몰아치며 5-3으로 이겼다.

11승4무6패로 10월 승률 1위를 달리고 있는 KIA는 이날도 탄탄한 투타 밸런스를 주무기로 1승을 보탰다. 시즌 성적 55승10무72패로 9위다.

선발 임기영이 1회 3점을 빼앗긴 후 7회까지 추가 실점 없이 마운드를 지켰고 KIA가 자랑하는 필승조 장현식과 마무리 정해영이 1이닝씩을 지웠다.

0-3으로 끌려가던 KIA는 3회초 박찬호의 1타점 3루타와 박찬호의 희생 플라이로 NC를 턱밑까지 추격했다.

8회에는 안타 2개와 몸에 맞는 볼로 잡은 만루 기회에서 박찬호의 밀어내기 볼넷과 김선빈의 2타점 적시타로 역전했다.

7위 NC는 믿었던 계투진의 난조로 뼈아픈 1패를 당했다. 63승8무64패로 5할 승률도 무너졌다. 두산과 격차는 1.5경기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