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황선우, 경영월드컵 자유형 200m 1위…국제대회 첫 金

등록 2021.10.24 09:35: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수영 대표팀, 경영월드컵 3차 대회 '금2·은3·동9개'로 마무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수영 황선우가 경영월드컵 자유형 200m에서 금메달을 땄다. (대한수영연맹 제공)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한국 수영의 미래로 불리는 황선우(18·서울체고)가 국제수영연맹(FINA) 경영월드컵 자유형 200m에서 1위를 자치하며 국제대회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황선우는 23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하마드 아쿠아틱센터에서 치러진 FINA 경영월드컵 2021 3차 대회 마지막 날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부41초17의 기록으로 1위에 올랐다.

쇼트코스 대회에 처음 출전한 황선우의 첫 국제대회 금메달이다.

이번 경영월드컵은 롱코스(50m)가 아닌 쇼트코스(25m) 길이의 풀에서 치러졌다.

associate_pic

[김천=뉴시스] 이무열 기자 = 14일 오전 경북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수영 남자 고등부 혼계영 400m 결승, 서울 대표 마지막 영자로 출전한 황선우(서울체고)가 1위로 결승선에 도착한 뒤 숨을 고르고 있다. 2021.10.14. lmy@newsis.com

150m 지점까지 2위였던 황선우는 마지막 50m에서 역전하며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매튜 세이츠(1분41초33)를 앞질렀다. 3위는 다나스 랩시스(리투아니아·1분42초26)가 차지했다.

경기를 마친 황선우는 "금메달은 너무 만족하는 결과"라며 "앞으로 쇼트코스 기록도 더 줄여가고 싶다. 150m까지 매튜 선수와 같이 가다가 마지막에 승부를 보자는 생각으로 마지막 25m에서 있는 힘을 다 끌어 모아 레이스를 운영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자유형 200m에 같이 나선 대표팀 동료 이호준(대구광역시청)은 1분44초91로 6위, 문승우(전주시청)은 1분50초56으로 9위를 기록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수영대표팀 유지원.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한국은 이번 경영월드컵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3개, 동메달 9개로 대회를 마감했다.

이날 김우민(강원도청)은 주종목이 아닌 남자 개인혼영 400m에서 4분15초99로 일본의 다이야 세토(4분01초97)에 이어 2위로 은메달을 땄다.

여자 자유형 800m에 나란히 나선 한다경(전라북도체육회)은 8분24초06으로, 유지원(경북도청)은 8분24초80으로 둘 다 A기준기록을 통과하며 나란히 은메달과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수영대표팀 단체사진.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국가대표 16년 차인 백수연(광주광역시체육회)은 여자 평영 50m에서 31초01로 동메달을 추가했다. 백수연은 앞서 평영 100m, 200m에서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정하은(안양시청)은 31초69를 기록, 6위로 경기를 마쳤다.

또 입상에는 실패했지만, 정소은(울산광역시청)은 여자 접영100m에서 57초85로 4위를 기록하며 A기준기록을 통과했다.

한편 수영대표팀은 24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12월 중순,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개최되는 제15회 FINA 세계쇼트코스선수권대회 출전을 위한 훈련을 이어갈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