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슈돌' 전 야구선수 김태균, 애교만점 두 딸 첫 공개

등록 2021.10.24 15:26: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 404회 (사진=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제공) 2021.10.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전 야구선수 김태균이 방송 최초로 딸들과의 일상을 공개한다.

24일 오후 9시15분에 방송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 404회는 '육아 홈런을 향하여'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특히 이번 방송에서는 수많은 섭외 요청에도 가족 공개를 한사코 거절했던 전 야구선수이자 현 KBSN스포츠 야구 해설위원 김태균이 방송 최초로 가족과 함께하는 일상을 공개한다.

김태균은 2010년 스포츠 전문 아나운서 김석류와 결혼해 슬하에 2011년 생 첫째 딸 효린, 2018년 생 둘째 딸 하린 두 자매를 두고 있다.

지난해 은퇴한 뒤 해설위원으로의 활약하고 다양한 예능에도 출연하는 그가 이번엔 ‘슈돌’에서 단독 육아에 도전한다.

현역 시절 역대 KBO 우타자 최다 안타 기록은 물론 신인왕, 타격왕, 홈런왕, 장타율왕, 출루왕 등 다양한 커리어를 쌓은 김태균이 이날 공개한 일상은 운동과는 거리가 멀다. 침대에 누워 집게로 필요한 모든 것을 가져오고 물을 마시고 싶을 땐 휴대전화로 다른 방에 있는 아이들까지 소환한다.

방송 최초로 공개되는 김태균의 집은 독특한 구조에 가내 엘리베이터까지 있다.

김태균의 두 딸 효린, 하린이의 매력도 시청자들의 눈길을 잡을 예정이다. 첫째 딸 효린이는 방탄소년단을 좋아하는 11세 사춘기 소녀의 모습을 보여준다.

그런가 하면 김태균은 사춘기 효린이를 위한 육아법의 조언을 얻기 위해 다둥이 아빠 차태현에게 SOS를 청한다.

언니와 일곱 살 차이 나는 둘째 딸 하린이는 애교와 모든 감정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표정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