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낙연, 선대위 상임고문 수락…이재명, 신복지 정책 계승

등록 2021.10.24 16:07: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낙-명 30분간 차담회…정권재창출 '원팀' 의지 다져
이낙연 "지지자들, 민주당 대의 버리지 말길 호소"
이재명 "상처 회복되고 함께 하기까지 기다려줘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서울 종로구 한 찻집에서 만나 포옹하고 있다. 2021.10.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권지원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4일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해 당 선거대책위원회 상임고문을 맡기로 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 한 찻집에서 이재명 대선후보의 선대위 참여 요청에 따라 이같이 협의했다고 이낙연 캠프 대변인을 맡았던 오영훈 의원이 전했다.

오 의원은 30여분간 차담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두 분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며 "이 후보는 이 전 대표께 선대위 참여를 요청했고 협의한 결과 이낙연 대표가 선대위 상임고문을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 측은 이 전 대표의 대표 공약이었던 신(新)복지 정책 계승을 위한 후보 직속의 제1위원회 구성도 합의했다. 이 후보가 직접 위원장을 맡게 된다. 이낙연 캠프에 몸을 담았던 의원들의 선대위 합류 논의도 이어질 예정이다.

오 의원은 "캠프에 참여한 의원들도 참모들끼리 상의해 참여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며 "이재명 후보는 이 전 대표의 핵심 공약인 신복지 정책을 후보 직속 선대위 제1위원회를 구성해 공약을 직접 챙기겠다는 말을 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감정의 골이 깊게 패인 이재명·이낙연 지지자들간 화학적 결합에 대한 양 측의 요청도 있었다.

이 전 대표는 "지지자들께서 민주당의 정신과 가치를 지키고 이어간다는 대의를 버리지말기를 호소하고 우리 모두가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하도록, 마음의 상처가 아물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오 의원은 전했다.

이 후보도 "지난 대선 때 승복한 이후 지지자들로부터 마음의 상처가 짧은 시간 내 회복되지 않았던 경험이 있어서 상처가 회복되고 함께 하는 부분에 대해선 기다려주고, 함께 해주고, 안아주는 부분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고 박찬대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associate_pic

(사진 = 이낙연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양 측 지지자들간 '원팀' 우려에 대해 박 수석대변인은 "지지자들의 마음은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것에 대해 두 분은 인정하시고 말했다"고 부연했다. 오 의원도 "같이 걸어나가신 것으로 모든 상황을 이해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와 이 전 대표는 회동이 끝난 뒤 함께 손을 맞잡고 걸어나갔다.

박 의원은 "(분위기가) 상당히 화기애애했다. 이 전 대표가 따듯하게 해줬고, 이 후보도 가름침을 받겠다고 했다"며 추가 회동 여부에 대해선 "잡진 못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