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시, 미래 스마트도시·코로나19 대응 조직 확대 개편

등록 2021.10.25 06:27: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행정기구 설치 조례 개정안 등 입법 예고, 내년 1월 시행
스마트도시과 신설 등 현안 부서 신설 확대 개편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조현철 기자 = 미래 스마트도시 조성 기반 마련, 코로나19 대응 역량 강화, 제103회 전국체육대회 준비 인력 증원을 위한 울산시 조직개편이 이뤄진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행정기구 설치 조례개정안 및 공무원 정원 조례개정안을 25일 입법 예고했다.

 입법 예고안에 따르면 신설되는 스마트도시과는 3개 부서에 분산돼 있던 스마트도시 기능을 스마트도시기획담당, 빅데이터인공지능담당, 디지털트윈담당으로 재편성하고 스마트모빌리티담당을 신설해 유기적 협업체계를 구축한다.

스마트도시과는 도심항공교통(UAM) 운항 시뮬레이션, 메타버스 구현 등 디지털 가상공간과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어우러진 미래 도시 기반을 마련한다.

코로나19총괄관리담당과 병상운영담당을 신설해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응체제를 보강하면서 단계적 일상회복을 지원한다.

체전홍보담당과 대외협력담당을 신설해 2022년 10월 제103회 전국체육대회 및 제42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지원체계 구축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소방역량 강화를 위한 특수재난훈련센터준비담당 신설, 특수화학구조대 대용량포방사시스템 운영인력 보강, 소방공무원의 보건복지 강화를 위한 안전보건노사담당 등 소방안전망도 강화한다.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에 따른 정책지원 전문인력 보강 등 의회 조직도 확대 개편한다.

정부의 물관리 일원화 정책 추진에 따른 정부조직법 개정사항을 반영해 하천계획담당을 교통건설국에서 환경국으로 이관한다.

공무원 정원 조례안은 정원 총수를 3389명에서 3440명으로 51명(일반직 34명·소방직 17명)을 증원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삼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시정 현안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기능이 쇠퇴한 분야의 인원을 과감히 줄이고 스마트도시 기반 마련, 코로나19 대응, 전국체전 대비 조직보강, 소방안전 강화 등 현안 부서를 신설 확대 개편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조례안은 11월 1일부터 열리는 제226회 정례회에 제출돼 심의·의결되면 내년 1월 1일 자로 시행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hc@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