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박물관, 최초 환호 유적 '울주 검단리 유적' 전시회'

등록 2021.10.25 06:51: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0월 26일~내년 5월 29일, 울산의 대표 청동기 유적
환호, 내부 마을을 보호하기 위해 주변을 둘러싼 큰 도랑

associate_pic

검단리 유적 발굴조사 전경(1990).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 조현철 기자 = 울산박물관(관장 신형석)은 26일부터 내년 5월 29일까지 박물관 역사실에서 한국 최초 환호(環濠) 유적인 울주 검단리 유적을 소개하는 테마전시를 개최한다.
 
울주 검단리 유적은 1990년 부산대학교 박물관에서 발굴 조사한 자료로, 국내 최초로 완전한 모습의 환호가 확인된 청동기시대 마을 유적이다.
 
환호는 내부 마을을 보호하기 위해 주변을 둘러싼 큰 도랑이다. 본격적인 농경사회로 전개됐음을 보여주는 시설물이다.
 
검단리 유적 환호의 전체 길이는 298m이며, 내부 면적은 5974㎡이다.
 
유적에선 집자리 92동, 지석묘 3기를 비롯해 유물 796점이 확인됐다. 집자리와 토기들은 검단리식 집자리, 검단리식 토기라 불리며 울산의 청동기문화를 대표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선 부산대학교 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유물 30점을 대여해 검단리 유적을 소개하고 환호를 중심으로 생활했던 검단리 사람들의 일상을 복원해 보여준다.
 
associate_pic

검단리 환호 토층.  *재판매 및 DB 금지

먼저 검단리 환호 마을의 형태와 그 변화 모습을 설명하고 환호의 의미를 소개한다.
 
검단리 유적 가운데 13호 집자리에서 발굴된 유물을 통해 검단리 사람들의 가옥 구조와 생활상을 보여준다.
 
검단리 유적에서 출토된 토기와 함께 울산지역에서 나온 검단리식 토기도 전시한다.
 
울산박물관은 앞으로도 다른 기관에서 발굴 조사해 보관하고 있는 울산의 중요 유적을 테마전시키로 했다.

 한편 울산박물관은 현재 고헌 박상진 의사 순국 100주년 기념 광복회 총사령 박상진 특별기획전과 울산 철도 운행 100년을 기념하는 '새롭게 보는 울산 철도 100년' 테마전시도 함께 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hc@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