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수원시 1~4호 예방접종센터, 30일까지만 운영

등록 2021.10.25 09:18: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차 79.52%, 완료 68.95% 따라 보건소·위탁운영기관서 접종

associate_pic

수원시 제3호 예방접종센터에서 염태영 수원시장이 접종을 기다리는 어르신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수원시)


[수원=뉴시스]천의현 기자 = 수원시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이 7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그동안 접종의 거점 역할을 해왔던 4개 예방접종센터의 운영이 오는 30일 종료된다.

25일 수원시에 따르면 지난 23일 기준 94만 3309명 시민이 1차 접종을 했다. 이는 수원시 인구 대비 79.52%로, 집단면역 형성에 필요한 70% 기준을 넘긴 것이다.

2차 접종 등 접종 완료자도 꾸준히 늘어나면서 81만 7932명이 접종을 완료해 전체 시민의 68.95%, 집단면역 목표의 98.5%가 접종을 완료한 것으로 집계됐다.

시는 현재 접종 추이 및 예약률 등을 고려해 오는 30일이면 수원시민의 예방접종 완료율이 75%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수원시는 당초 11월 말까지로 계획했던 4개 예방접종센터를 오는 30일까지만 운영하고 정리할 계획이다.

백신 접종률 높아지면서 현재 수원시 4개 백신 예방접종센터의 가동률은 절반 수준으로 낮아져 있다. 이에 따라 수원시는 운영종료에 대한 사전 안내 공문을 발송하고 이에 따른 불편이 없도록 보건소 및 접종센터와 협의를 마무리했다.

원활한 예방접종을 위해 확대했던 접종센터운영팀과 예방접종콜센터 근무도 순차적으로 종료한다.

11월 중 수원시 4개 예방접종센터로 접종을 예약했던 시민들은 보건소에서 접종하면 된다. 또 예약자가 보건소 대신 일반 병·의원 등 위탁의료기관에서의 접종을 희망하면 변경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주신 시민은 물론 종사자와 예방접종센터 운영에 힘을 보태 주신 지역의료기관, 자원봉사자 등 모두에게 감사드린다”며 “예방접종센터 운영이 마무리된 뒤에도 접종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dy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