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태호 "洪 '공천 미끼' 발언 모욕적…대통령도 공천 못하는 시대"

등록 2021.10.25 09:21: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최재형 종로 공천하려 했나 물으면"
"경남지사 또 나갈 상상도 안해봤다"
"尹, 실언 또 나오겠지만 좋아질 것"
"여론조사 문항 선관위 결정 맡겨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정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을 열고 김태호 공동선대위원장과 포옹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윤석열 캠프에 합류해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된 김태호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광역단체장 공천을 미끼로 한 영입이라고 한 홍준표 의원의 주장에 대해 "최재형을 종로에, 조경태를 부산시장에 공천하려 했나라고 묻는다면 굉장히 모욕적으로 들리지 않겠나"라고 따져물었다.

김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대통령도 광역단체장 공천을 지명할수 없는 시대"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부부 싸움도 하다보면 제일 듣기 싫은 소리를 하게 되는데 그런차원이라고 본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경남지사에 또 나가라면 어떻게 할건가'라는 질문에는 "상상도 안해봤다. 어려운 시기에 사람이 없어 당 추대로 한번 나갔을 뿐이지 전혀 그런 생각을 하고 있지 않다"라고 잘라말했다.

김 의원은 윤석열 후보 잇따른 설화와 관련해 "상당히 여의도식 사고가 아니라 가슴에 있는 얘기를 하다보니 실언이 될수도 있는데 아마 앞으로도 나올수도 있을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한걸음씩 의미있고 진전하고 발전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는다"라고 했다.

이어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적절한 비유는 아니었다고 사과도 했지 않나. 결국 하루 아침에 좋아지진 않겠지만 그런 부분에 대해 더 고민이 많고 진지해진 것 같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호남에 단순히 방문, 변명이 아니라 진정한 후보자의 진정성을 어떻게 전달할지 고민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개사과' 사진 촬영장소가 윤 후보 부인 김건희씨 사무실이라는 민주당 주장에 대해 "중요한건 본질적 마음 아니겠나"라며 "반려견 1만 시대에 자식처럼 생각하는 마음을 담아낸 표현일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외연확장에 차질을 빚지 않겠나'라는 질문에는 "중도층의 지지는 더 강화되고 있다고 본다"라며 "권력에 맞선 용기는 국민을 향한 믿음이고 국민에 대한 충성 아니겠나. 거기에 대한 이해의 폭이 좀더 넓어져 가고 있다고 본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결국 국민적 분노나 절망을 희망과 기대로 이끌어갈 분은 윤석열이 유일한 대안 아니겠나"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본경선 여론조사 문항을 놓고 홍 후보와 윤 후보 캠프 간 요구가 첨예하게 맞서고 있는데 대해선 "샅바싸움 아니겠나"라며 "결국 선관위에 의존하는게 맞지 않겠나"라고 했다.

김종인 전비상대책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합류설에 대해선 "모셔야한다"라고 했다.

또 윤 후보가 최종 후보고 선출될 경우 홍준표 유승민 후보와도 손잡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