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LG에너지솔루션, 새 CEO에 권영수 부회장…김종현 사장은 용퇴

등록 2021.10.25 14:56: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5일 이사회 개최해 신임 CEO로 권영수 ㈜LG 부회장 선임
내달 1일 임시주총 승인·이사회 후 LG엔솔 대표이사로 업무 시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신임 CEO(최고경영자) (사진=LG에너지솔루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권영수 ㈜LG 부회장이 LG에너지솔루션의 새로운 사령탑을 맡는다. 현 김종현 사장은 용퇴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25일 이사회를 열고 권영수 ㈜LG 부회장을 새로운 CEO(최고경영자)로 선임하기 위한 임시주총을 다음달 1일 소집한다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은 "사업적으로 중요한 전환기에 새로운 CEO가 구성원들의 구심점이 되어 글로벌 최고 수준의 시장 지배력을 더욱 확고히 하는 동시에, 고객과 시장에 신뢰를 주는 것이 절실한 시점이라는데 의견을 같이 하고 새로운 리더십으로 권영수 부회장을 선임키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 부회장은 배터리 사업에 대한 이해와 통찰력이 높고, 고객과 투자자를 포함한 이해관계자들에게 높은 신뢰를 줄 수 있는 경영자라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지난 2012년부터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을 맡아 아우디, 다임러 등 글로벌 유수의 완성차 업체로부터 수주를 이끌어 내며 취임 2년만에 전기차 배터리 고객사를 10여개에서 20여개로 두배 확대했다. 또 전기차 등에 사용되는 중대형 배터리를 시장 1위에 올려 놓기도 했다.

특히 미래를 준비하면서 치열한 경쟁 속에서 현재의 글로벌 사업 지위를 유지, 강화할 수 있는 리더십과 경영능력이 감안됐다. LG에너지솔루션은 현대차, GM(제너널 모터스), 스텔란티스 등 유수의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과 4개의 연이은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공장 설립과 수주물량 200조원 규모를 최고수준의 경쟁력으로 순조롭게 공급해야 하는 중요한 시점을 맞고 있다.

권 부회장은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 CFO(최고재무책임자)와 CEO를 거치면서 다수의 대규모 글로벌 사업장을 안정적이고 성공적으로 운영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그는 2018년 6월 구광모 ㈜LG 대표이사 중심의 경영체제가 출범함에 따라 그 해 7월 구 대표를 보좌할 지주회사 COO(최고운영책임자)로 선임됐다. 이후 전자·화학·통신 분야의 주력 사업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고, 장기적 관점에서 LG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정비·강화하면서 구 대표를 보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