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네시스 '전기차 G80', 내년 G20 발리 정상회의 공식 VIP 차량 선정

등록 2021.10.25 17:43:24수정 2021.10.25 19:0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G20 행사 기간 동안 각국 정상들의 VIP 차량으로 활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왼쪽부터) 아구스 구미왕(Agus Gumiwang) 인도네시아 산업부 장관, 간디 술리스 띠얀또(gandi Sulistiyanto)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 박태성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 루훗 빈사르 판자이탄(Luhut Binsar Pandjaitan) 인도네시아 해양투자조정부 장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바흐릴 라하달리아(Bahlil Lahadalia) 인도네시아 투자부 장관, 에릭 또히르(Erick Thohir) 공기업부 장관, 부디 까르야(Budi Karya) 교통부 장관이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제네시스 브랜드(제네시스)의 첫 번째 고급 대형 전동화 세단 'G80 전동화 모델'이 내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발리 정상회의'에 의전차량으로 제공된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25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The Future EV Ecosystem for Indonesia(인도네시아 미래 전기차 생태계)' 행사에서 'G20 발리 정상회의'의 공식 VIP 차량으로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G20 발리 정상회의'는 2022년 4분기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제17회 G20 정상회의로 'Recover Together, Recover Stronger'를 주제로 진행될 계획이다.

G20은 서방의 선진 7개 국가의 모임인 G7을 확대 개편한 세계경제 협의기구로 우리나라를 포함해 1999년 12월 정식으로 발족됐다. 2009년 G20 정상회의를 정기적으로 개최하기로 합의하면서 세계의 경제문제를 다루는 최상위 포럼으로 격상됐다.

정상회의 기간 동안 회의에 참석한 각국 정상들은 G80 전동화 모델을 활용해 행사 일정을 소화하게 될 예정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The Future EV Ecosystem for Indonesia' 행사에 전시된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차그룹은 이번 제네시스 전동화 모델의 선정을 통해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로서 입지를 공고히 할 뿐만 아니라 인도네시아 시장에서 현대차그룹의 전동화 선도 브랜드로서 위상도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에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과 코나 일렉트릭을 출시했으며, 올해 1~9월까지 인도네시아에서 판매된 534대의 전기차 중 2개 모델이 473대를 차지하는 등 현지에서 전기차 분야의 선도적인 위치를 구축하고 있다.

제네시스 브랜드 장재훈 사장은 "세계 각국의 정상들이 모이는 중요한 국제 행사에 G80 전동화 모델을 선보일 수 있어 영광"이라며 "'G20 발리 정상회의'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제네시스도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이날 열린 'The Future EV Ecosystem for Indonesia' 행사에서 G80 전동화 모델을 비롯해 '아이오닉 5', 현대차그룹 초고속 충전소 'E-pit',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등을 전시하며 전기차 기술력을 선보였다.

'The Future EV Ecosystem for Indonesia'는 인도네시아 정부의 미래 전기차 로드맵과 친환경 정책을 공개하는 자리로, 조코 위도도 대통령을 비롯해 주요 부처 장관 등이 참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