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건희 1주기]가족들만 조용히 추도식…인력개발원에 흉상 설치(종합)

등록 2021.10.25 21:12: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재용 부회장 "겸허한 마음으로 새로운 삼성 만들자"
직원들은 '온라인 추모관'서 댓글로 추모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조성우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가족들이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에 위치한 가족 선영에서 진행된 고 이건희 회장 1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1.10.25.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1주기 추도식이 25일 가족들만 모인 가운데 간소하게 치러졌다. 삼성인력개발원에는 고인을 기리는 흉상도 설치됐다.

25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과 남편인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 등 가족들은 이날 오전 경기도 수원에 있는 선영에서 이 회장의 1주기 추도식을 엄수했다.

추도식은 대규모 행사 대신 간소하고 소탈하게 갖자는 유족들의 뜻에 따라 당초 예상대로 가족들만 참석한 가운데 차분하게 진행됐다.

이 부회장은 이어 이날 용인에 있는 삼성인력개발원 창조관에 설치된 고 이건희 회장의 흉상 제막식에 참석했다.

흉상은 생전에 '인재제일' 철학을 바탕으로 '창의적 핵심인재'를 양성하는데 힘을 써 온 고인을 추모하기 위해 설치됐다. 이날 제막식에는 이 부회장 이외에 사장단 5명만 참석했다고 삼성전자는 전했다.

이 부회장은 제막식에서 "회장님께서 저희를 떠나신지 벌써 1년이 됐다"며 "많은 분들께서 고인을 기리며 추모해 주셨다. 고개 숙여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회장님께 삼성은 당신의 삶 그 자체였다"며 "현실의 한계에 굴하지 않고 과감하게 도전하고 가능성을 키워 오늘의 삼성을 일구셨다"고 추모했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은 "오늘 회장님의 치열했던 삶과 꿈을 향한 열정을 기리며 각오를 새롭게 다진다"며 "이제 겸허한 마음으로 새로운 삼성을 만들기 위해, 이웃과 사회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우리 모두 함께 나아가자"고 각오를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2020.10.25.(사진=삼성전자 제공)

이처럼 1주기 추도식은 가족들 위주로 조용히 치러진 가운데 삼성 직원들은 사내 '온라인 추모관'을 통해 고인을 기렸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 계열사는 이날 사내 온라인망에 이 회장의 별세 1주기를 추모하는 '온라인 추모관'을 마련해 운영했다. 삼성 임직원들은 온라인 추모관에 댓글을 올려 고인을 생전 업적을 기리고, 추모의 정을 나눴다.

추모관에는 "지금의 삼성, 회장님이 계셨기에 가능했다"며 "더욱 자랑스러워하실 삼성 이제 저희가 만들겠다"는 메시지가 담겼다.

온라인 추모관에는 고인에 대한 추모영상도 약 12분 분량으로 함께 게시됐다.

영상은 깊은 통찰력을 발휘했던 고인의 각종 어록들을 중심으로 제작됐으며, 이 회장의 유년기 시절 모습과 지인들의 소회 등을 담았다. 특히 "마누라 자식 빼놓고 다 바꾸라"는 말로 유명한 '신경영 특강'의 영상도 함께 게재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