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의성 폐가서 5m 깊이 우물에 빠진 50대 여성 구조

등록 2021.10.25 18:20:40수정 2021.10.25 18:28: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의성소방서 구조대가 우물에 빠진 50대 여성을 구조하고 있다. (사진=의성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의성=뉴시스] 김진호 기자 = 폐가 안에 있던 깊이 5m 우물에 빠진 50대 여성이 극적으로 구조됐다.

25일 경북 의성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222일 오후 12시 41분께 사곡면 양지리 폐가 안 우물에 빠진 50대 여성 A씨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의성소방서는 이날 오전 7시께 어머니가 실종됐다는 A씨 자녀의 신고를 받고 경찰과 함께 수색에 나섰다.

이들은 마을 주변을 수색하던 중 30여년 된 한 폐가의 우물에 빠져 있던 A씨를 발견했다.

폭 1m인 우물 안에는 깊이 1m 가량의 물이 차 있었다.

구조대는 구조삼각대를 이용해 우물 안으로 들어가 A씨를 무사히 구조했다.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건강에는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성소방서 관계자는 "치매을 앓고 있는 A씨가 실수로 우물에 빠진 것 같다"며 "특별한 외상은 없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932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