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백건우 "윤정희 방치? 사실 아냐…'PD수첩'에 11억 손배 청구"

등록 2021.10.25 23:06: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 등 청구
"명예 훼손돼"…28일 기자회견 예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한국영화평론가협회 주최 제38회 영평상 시상식이 열린 지난 2018년 11월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공로영화인상 수상자인 배우 윤정희와 남편인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함께 입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아내인 배우 윤정희를 방치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MBC 'PD수첩'을 상대로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 및 11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조정을 신청했다.

백건우는 25일 보도자료를 내고 법무법인 청림을 통해 MBC를 상대로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 및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조정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손해배상액은 백건우가 10억원, 딸 백진희가 1억원으로 총 11억원을 청구했다.

그는 "백건우, 백진희가 윤정희를 강제적으로 파리로 데리고 갔고, 제대로 돌보지 않고 방치하고 있다는 등의 'PD수첩' 내용은 전부 사실이 아니다"라며 "잘못된 내용이 방영됨에 따라 백건우와 백진희의 명예는 크게 훼손됐고 정신적 고통도 많이 입었기에 그 시정과 피해배상을 구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오는 28일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앞서 MBC 'PD수첩'은 지난달 7일 '사라진 배우, 성년후견의 두 얼굴'을 제목으로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는 배우 윤정희를 남편 백건우와 딸 백진희가 제대로 돌보지 않고 방치하고 있다는 등의 의혹을 보도했다. 당시 방송에서 윤정희의 넷째 동생 손병욱씨는 2년 넘게 윤정희를 보지 못했다며 "백건우에게 연락해도 누나 윤정희가 어디에 있는지 알려주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백건우는 이날 "손병욱은 백건우가 윤정희의 거처를 알려주지 않았다고 하는데, 윤정희의 집을 와봐서 알고 있다. 다른 동생도 백진희의 집도 와봐서 알고 있었으므로 손병욱의 말은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윤정희의 첫째 여동생은 1980년부터 백건우가 맡겼던 연주료 관리 등 많은 돈을 빼돌려 신뢰를 잃었는데, 백건우가 은행계좌의 비밀번호를 변경한 후 윤정희와 백건우, 백진희의 연락을 차단했다. 이에 윤정희의 거처로 가서 윤정희의 의사를 확인한 후 파리로 평온하게 데리고 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윤정희가 파리로 돌아온 후 정기적으로 병원 검사를 받고 간호사, 간병인 및 딸의 보호를 받으며 평온하게 잘 지내고 있는데 'PD수첩'에서 손병욱과 정신과의사 등 말을 방영하면서 방치되고 있다고 한 것은 잘못"이라며 "윤정희와 백진희가 바캉스를 간 기간에 집을 찾아와 사람이 아무도 오지 않는다면서 간병인이 오지 않는 것처럼 방영한 것도 잘못"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가족 간의 내부적 갈등은 그 가정에서 살아보지 않은 외부인이 잘 알 수 없는 것"이라며 "'PD수첩'은 윤정희의 형제, 자매만의 말만 들은 상태에서 그것이 사실인 양 악의적으로 편집한 잘못과 편집방향에 몰두해 사실을 간과하거나 확인하지 않은 오류가 많다"고 덧붙였다.

백건우는 2019년 5월 윤정희가 파리로 간 뒤 윤정희의 형제자매 측과 후견인 선임과 방식을 두고 법정 분쟁을 벌였으며 지난해 11월 파리고등법원의 판결로 최종 승소했다. 그러나 지난 2월 윤정희의 형제자매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그가 백건우와 딸로부터 방치된 채 홀로 투병 중이라는 글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