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칠레 FTA 개선 협상…상품·디지털 경제 분야 논의

등록 2021.10.26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사흘간 화상으로 진행…8개 분야 협상
한-칠레 FTA 발효 후 교역 2.8배 확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산업통상자원부는 한-칠레 자유무역협정(FTA) 개선을 위한 제6차 공식협상이 26일부터 사흘간 화상으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17일 서울 강남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한-칠레 자유무역협정(FTA) 제4차 개선협상' 현장.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세종=뉴시스] 고은결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한-칠레 자유무역협정(FTA) 개선을 위한 제6차 공식협상이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화상으로 열린다고 밝혔다.

우리 측은 이경식 산업부 자유무역협정교섭관을 수석대표로 산업부, 기획재정부, 농림축산식품부, 고용노동부, 환경부, 여성가족부 등 16개 부처 40여명의 정부대표단이 협상에 참여한다.

칠레 측은 펠리페 로페안디아 외교부 양자경제국장을 수석대표로 외교부, 재정부 등으로 구성된 대표단이 참석한다.

한-칠레 FTA는 2004년 발효한 이래로 양국 교역은 약 2.8배 확대됐다.

우리의 칠레 수출 품목 수는 약 2.1배 증가하는 등 FTA는 양국 교역관계 발전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다만 통상환경 변화 및 양국의 여타 신규 FTA 체결 등의 이유로 한-칠레 FTA 개선 필요성이 커져, 양국은 2016년 11월 FTA 개선협상을 개시하고 5차례 공식협상을 열어왔다.

양국 협상단은 이번 6차 협상을 통해 상품, 무역원활화, 지식재산권, 디지털 경제, 협력, 노동, 환경, 성평등 총 8개 분야에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경식 자유무역협정교섭관은 "한-칠레 FTA 협상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칠레와의 경제협력 관계를 한층 공고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