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추워지면 심해지는 건선…당뇨·관절염 부를수도

등록 2021.10.26 07:00:00수정 2021.10.26 09:0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악화·호전 반복하는 면역학적 만성 질환
건선 심하면 고혈압·당뇨 등 대사증후군 증가
환자 10~30%는 관절염 동반…조기 치료 중요
완전한 재발 방지 어려워 지속적 관리 필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병문 기자 = 쌀쌀한 출근길 날씨를 보이는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1.10.25.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건선'은 우리 몸의 면역학적 이상으로 발생되는 만성 질환이다. 은백색의 피부 각질(인설)로 덮인 붉은 반점(홍반)이 나타나는 것이 주요 증상이다. 건선은 악화와 호전을 반복하기 때문에 보통 증상이 완화되면 다 나았다고 생각하고 방치해 병을 키우기 쉽다. 10월29일 세계건선협회연맹이 지정한 세계 건선의 날을 맞아 26일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피부과 권순효 교수와 함께 건선의 증상 및 치료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다.

◆건선은 피부건조증과 다른 면역학적 만성질환
 
건선은 흔히 피부가 건조해서 생기는 단순 피부질환으로 치부하는 경향이 많다. 하지만 건선은 다유전자성 면역학적 만성질환이다. 외상이나 감염과 같은 환경적 자극이 유전 요인이 있는 환자에게 건선을 유발하는 것으로 거론된다. 피부 면역세포의 이상 활동에 의해 염증유발물질이 피부의 각질 세포를 자극, 과도한 세포증식과 피부 염증을 유발하는 것이다. 주로 팔꿈치·무릎·엉덩이·머리에 경계가 명확한 붉은 반점에 은백색 비늘로 덮이고 간지러워 손으로 문지를 때나 옷을 벗을 때 비듬처럼 후두둑 떨어지기도 하며, 추워지면 증상이 심해진다.

◆대사증후군 및 건선관절염 등 합병증 주의 필요

초기 건선은 발진 위에 피부 각질이 새하얗게 덮이고 더 진행되면 발진이 생긴 피부가 두꺼워지고 발진들이 합쳐지면서 병변이 커진다. 건선 증상은 삶의 질뿐 아니라 동반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 건선이 심할수록 심혈관계질환, 고혈압, 비만, 당뇨병과 같은 대사증후군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전신질환으로 인식되고 있다. 또 건선 환자들은 우울증을 앓거나 건선관절염과 같은 질환을 동반할 수 있다. 건선 환자들은 알코올 섭취와 흡연율도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건선 환자의 10~30% 건선관절염 동반

건선관절염은 인대, 척추 및 말초관절을 침범하는 염증관절염으로 건선환자의 10~30%에서 관찰된다. 부종과 통증, 결림을 유발하며 한번 발병하면 관절손상이 진행되기 때문에 조기에 발견·치료해야 한다. 발생부위는 척추뿐 아니라 손발가락, 말초관절 등 다양하다. 심하면 관절 변형 등이 발생하고 운동장애를 초래할 수 있다. 주요 원인은 건선 발생에 따른 염증으로 치료를 위해서는 염증을 줄이고 통제해야 한다. 건선 자체도 삶의 질을 낮추지만 동반 질환인 건선관절염도 깊은 주의가 필요한 질환이다. 건선관절염 증상이 약하면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로 치료할 수 있다. 하지만 증상이 심하면 관절에 손상을 입힐 수 있기 때문에 면역억제제, 생물학제제 등을 사용할 수 있다.

◆완전한 재발 방지 어려워, 지속적인 관리 필요

건선은 면역학적 질환이기 때문에 재발을 완전히 방지할 수는 없다. 다만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건선 병변 자체를 없애고 이를 오래 유지하는 데 치료 목적이 있다. 건선 병변이 일단 사라지면 길게는 몇 년간 좋은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피부과 전문의의 진단에 따라 상처 부위에 부신피질호르몬제, 비타민 D 유도체, 보습제 등을 직접 발라서 치료하게 된다. 이와 함께 광선치료가 병행 시행된다. 면역억제제 등에 반응이 적은 중증의 건선 환자들은 생물학적 제제를 이용해 효과적인 건선의 관리가 가능하다.

◆건선과 증상이 유사해 주의가 필요한 기타 피부질환

건선은 다른 피부질환과 혼동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피부건조증은 피부의 수분이 10% 이하로 낮아진 상태로, 습도가 낮아지는 가을·겨울철 많이 발생해 건선과 혼동하기 쉽다. 건선은 붉고 두꺼운 각질이 발생하는 반면 피부건조증은 발진 증상 없이 피부가 전체적으로 푸석푸석하게 마른 상태로 주로 종아리 앞쪽과 등 위주로 하얗게 각질이 일어난다는 특징이 있다.

손·발톱이나 손·발바닥에 건선이 발생할 경우 증상이 무좀과 유사해 무좀약을 복용하거나 바르는 경우가 많다. 무작정 무좀약을 사용하기보다 피부과의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이 밖에 건선과 혼동하기 쉬운 질환으로는 습진이 있다. 피부 각질은 건선이 더 두껍게 나타나고 습진은 진물이 동반될 수 있다는 차이가 있다. 모두 흔하게 발생하는 질환이다른 치료법으로 관리해야 하기 때문에 조직검사를 진행하기도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ah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