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삼성중공업, 유상증자 신주 발행가액 5130원 확정…1조2825억 확보

등록 2021.10.26 08:47:08수정 2021.10.26 09:24: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1월 19일 상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삼성중공업은 유상증자 신주 발행가액이 주당 5130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25일 공시했다.

이번 유상증자에는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 증권 등 총 8개 증권사가 주관·인수사로 참여하고 있다. 발행 신주는 2억5000만주다.

삼성중공업은 이들 증권사와 실권주 발생 시 증권사가 실권주 전량을 인수하는 잔액 인수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사실상 증자 대금 1조2825억원을 확보했다.

업계에서는 삼성중공업이 이미 올해 수주 목표를 23% 넘어선 112억달러를 수주하며 안정적인 물량을 확보하고 있고, 주력인 LNG 운반선을 비롯해 신조 선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등 업황 호조에 따른 슈퍼 싸이클을 기대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유상증자는 이달 28·29일 구주주 청약, 11월2·3일 실권주 일반 공모를 거쳐 같은 달 19일 신주 상장으로 마무리 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조선 업황이 수주 호조와 선가 상승이라는 선 순환 구조가 형성되면서 실적 개선 기대가 크다"며 "올해 남은 기간에도 예정된 프로젝트의 수주에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월 우리사주 조합을 대상으로 사전 청약을 접수한 결과, 임직원들의 청약 열기 속에 배정된 주식 5000만주를 초과한 5871만주가 신청됐다. 구주주 청약도 성공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