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홍남기 "3분기 회복 속도 일부 조정…민간소비 감소가 성장 제약"

등록 2021.10.26 08:53:10수정 2021.10.26 09:27: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페이스북에 "거리두기·철근가격 상승 등 내수회복 제약"
"3분기까지 GDP 회복속도 10위권 선진국 중 가장 빨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2021.10.18. kmx1105@newsis.com


[세종=뉴시스] 박영주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6일 "작년 3분기부터 이어왔던 빠른 회복 속도가 3분기에 일부 조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네 분기 연속 높은 성장에 따른 기저 영향이 기술적 조정 요인으로 작용한 가운데 7월12일부터 3분기 내내 지속됐던 거리두기 강화조치, 폭염 및 철근 가격 상승 등이 민간소비·건설투자 등 내수 회복을 제약했다"고 분석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속보치)은 전 분기 대비 0.3%로 집계됐다. 분기별 성장률은 지난해 3분기(2.2%), 4분기(1.1%), 올해 1분기(1.7%), 2분기(0.8%)에 이어 3분기까지 5분기 연속 성장세를 보였다. 하지만 3분기 성장률은 직전 분기와 비교했을 때 크게 둔화된 모습이다.

홍 부총리는 "민간소비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대면 서비스 소비 부진 등으로 3분기 만에 감소(-0.3%)한 점은 아쉬운 부분"이라며 "빠른 백신 보급, 온라인 소비 증가 등으로 코로나 영향이 과거 확산기에 비해 축소됐으나 민간소비 감소가 그간 이어지던 GDP 성장세를 제약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견조한 수출력을 기반으로 3분기 GDP는 전년 동기 대비로 4.0% 성장률을 유지할 수 있었고 코로나 위기 직전 수준과 비교한 3분기까지의 GDP 회복속도도 여전히 경제 규모 10위권 내 선진국 중에서 우리나라가 가장 빠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홍 부총리는 "이제 연말까지 남은 기간이 정말 중요하다"며 "4분기는 금년 성장률을 결정지을 뿐 아니라 동시에 내년도 경제 성장의 출발선(Base)이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그는 "10월에도 수출이 지난 20일까지 30% 이상의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점은 긍정적 요인"이라며 "내수도 단계적 일상회복과 정책 지원 효과 등으로 빠른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고 긍정적으로 봤다. 다만 "글로벌 공급 차질과 인플레이션 장기화 가능성, 미·중 경기 둔화 우려 등 불확실성 요인들도 산적한 상황"이라고 했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금년 4분기가 빠른 경기 회복을 이루고 나아가 우리 경제의 정상 궤도 복귀와 도약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단계적 일상회복을 차질없이 추진할 것"이라며 "소비·관광 등 내수 반등, 계획된 투자집행, 연말 수출제고, 재정이불용 최소화와 함께 민생안정에 정책 역량을 총집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아래)와 감만부두(위)에서 컨테이너 선적·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1.10.01. yulnetphoto@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gogogirl@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