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美에 '반도체 정보 요구' 우려 표명…국장급 대화채널 신설

등록 2021.10.26 09:54:57수정 2021.10.26 10:01: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미 산업협력대화 확대·격상도 논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샵에 전시돼 있는 반도체 패브리케이티드 웨이퍼.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음.> 2019.08.14.
 20hwan@newsis.com



[세종=뉴시스] 고은결 기자 = 정부가 미국 상무부와 국장급 회의를 통해 미국의 반도체 자료 요청에 대한 국내 기업의 우려를 전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현지시간) 미 상무부와 국장급 화상회의를 열고 반도체 파트너십을 비롯해 양국의 산업협력 대화 개최에 관해 논의했다고 26일 밝혔다.

우리 정부 측에서는 최우석 산업부 소재융합국장, 미 상무부 측에서는 모니카 고먼 제조담당 부차관보가 회의에 참석했다.

이번 협의는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양국간 구축된 한-미 협력 파트너십을 보다 공고히 이행하기 위한 것이다.

산업부는 미 상무부의 반도체 공급망 자료 요청에 대해 국내 산업계의 우려가 크다는 점을 미국 측에 충분히 설명하고, 향후에도 미 측과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미국 백악관은 지난달 24일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기업에 11월 초까지 매출, 주문, 경영계획 등에 대한 정보 제공에 답할 것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국내 산업계에서는 영업비밀 등이 새어나갈 수 있다는 점을 걱정하고 있다.

아울러 양국은 반도체 분야 협력의 중요성을 감안해 정례적으로 협력을 논의할 수 있는 국장급 반도체 대화채널을 신설하는데 합의했다.

반도체를 포함한 다양한 산업협력을 논의하기 위해 기존 국장급 '한미 산업협력대화'를 확대·격상하는 방안도 협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