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암질환 적정성 평가, 수술에서 진료 전반으로 영역 확대

등록 2021.10.26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성과 중심 평가 체계로 전환"
"암 환자 의료 질 향상 기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22년부터 2주기 암 적정성 평가를 현행 수술 환자에 대한 과정 중심에서 암 진료 영역 전반에 대한 성과 중심 평가로 개편한다고 26일 밝혔다.

2주기 평가는 대장암, 위암, 폐암 평가부터 시행하며 2022년 1월에서 12월까지 암 치료를 실시한 요양기관을 대상으로 한다.

대장암은 총 14개, 위암은 총 15개, 폐암은 총 12개 지표에 대해 평가한다.

이중 대장암, 위암, 폐암에 모두 공통으로 적용되는 지표는 총 12개인데 암 확진 후 30일 이내 수술 받은 환자 비율을 신설하고, 다양한 암 치료 기술 중 환자 특성에 맞는 최적의 치료를 선택하기 위해 전문인력 구성여부, 암 환자 대상 다학제 진료 비율을 평가한다

또 수술 치료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수술 사망률, 수술 후 퇴원 30일 이내 재입원율을 평가하며, 중증환자 치료를 많이 하는 병원의 평가 부담을 보완하고자 수술환자 중 중증환자 비율을 추가한다.

암환자 교육상담 실시율과 암환자 사망 전 중환자실 입원율, 암환자 사망 전 항암화학요법 실시율, 암환자 호스피스 상담률도 새롭게 평가지표로 추가한다.

대장암의 특이지표에서는 국소 림프절 절제 및 검사율과 수술 후 8주 이내 권고된 보조 항암화학요법 실시율을 평가한다.

위암 특이지표로는 내시경 절제술 치료 내용 기록 충실률, 불완전 내시경 절제술 후 추가 위절제술 실시율, 수술 후 8주 이내 권고된 보조 항암화학요법 실시율 등을 실시한다.

이상희 보건복지부 보험평가과장은 "암 환자 진료의 기본적인 과정을 지켰는지 확인하는 것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성과 중심의 평가 체계로 전환해 암환자 진료 서비스 전 영역에서 의료의 질이 향상 될 수 있도록 개선했다"라며 "유방암, 간암 등 주요 암종에 대한 평가 개선을 지속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