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최초 초슬림 패키지기판"…삼성전기 오창열 상무, 대통령표창

등록 2021.10.26 09:59: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삼성전기는 26일 기판개발팀장 오창열 상무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16회 전자·IT의 날' 시상식에서 한국 반도체 패키지기판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오창열 삼성전기 상무.(사진=삼성전기 제공) 2021.10.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삼성전기는 26일 기판개발팀장 오창열 상무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16회 전자·IT의 날' 시상식에서 한국 반도체 패키지기판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전자·IT의 날은 2005년 전자 수출 1000억 달러 돌파를 기념해 제정됐다. 전자·IT산업 발전과 국가 위상 향상에 기여한 유공자를 대상으로 산업훈장, 산업포장, 대통령 표창, 국무총리 표창, 장관 표창 등을 포상한다.

오 상무는 1997년 삼성전기에 입사해 반도체 패키지기판 핵심기술을 개발하면서 국내 기판 산업의 경쟁력을 향상시킨 점을 인정받았다.

특히 2004년에 세계 최초로 두께 130um이하의 가장 얇은 반도체 패키지기판을 개발해 박형 낸드플래시 메모리 상용화에 기여했으며 2009년 고난도의 모바일 AP용 패키지기판을 개발하고 생산 효율을 높였다. 또 협력사와 기술협력을 통한 동반성장, 산학 협력을 통한 우수 인재 육성 등 국내 소재부품산업 경쟁력 강화에도 힘썼다.

오 상무는 "최고의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열정을 함께 한 우리 엔지니어들과 영광을 나누고 싶다"며 "최첨단 반도체 패키지기판의 핵심 기술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반도체의 성능 차별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1991년 기판사업을 시작한 삼성전기는 세계 여러 기업들에게 제품을 공급하고 있으며 특히 최고사양 모바일 AP용 반도체 패키지기판은 점유율과 기술력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시장 성장으로 반도체의 고성능화 및 관련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특히 반도체 패키지기판은 초슬림, 대면적, 고다층, 미세회로구현 등 고난도 기술이 요구되며 반도체 성능을 높이는 핵심부품으로 부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