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권칠승 "개성공단 애로 극복 지원 아끼지 않겠다"

등록 2021.10.26 12:00:00수정 2021.10.26 12:1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소확행 2탄으로 경기북부 지역 찾아
개성공단 입주사 대표 소통 간담회
청년창업사관학교·백년가게도 방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1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개성공단 기업 판로개척 지원행사 개회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21.05.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권안나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 권칠승 장관은 "개성공단 입주 경험과 노하우를 갖고 있는 중소기업들이 국내에서 경영·판로 등 애로를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력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26일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보(소확행)' 2탄으로 경기북부 지역을 방문해 이 같이 말했다. 중기부는 이와 관련, 최대 100억원의 사업전환자금 지원과 정책자금의 최고 수준 우대 등의 지원책을 내놨다.

소확행은 권 장관이 오후 일정을 활용해 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과 직접 소통하며 현장의 애로사항을 정책에 반영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이번 소확행 2탄은 지난 8월 충남지역 소확행 1탄에 이어 경기북부 파주와 고양지역 일정으로 진행됐다.

권 장관은 이날 2016년 2월 개성공단 폐쇄 이후 휴·폐업, 매출 감소 등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들과 현장 소통 간담회를 가졌다. 또 고양시 의류봉제 제조기업인 만선의 생산 현장을 방문해서 관계자를 격려했다.

지난 2월 중기중앙회가 발표한 '개성공단 가동중단 5주년 입주기업 조사'에 따르면, 입주 중소기업 113곳 중 약 14%가 휴·폐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입주기업의 76.6%는 2015년 대비 2020년 매출액이 줄어들고 특히 매출액 50억원 미만의 영세기업 매출은 76.1%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경기개성공단협회 회원사 대표 6명 등 입주기업 대표들은 개성공단이 조속히 재개되기를 희망하면서 재개 때까지 기업이 생존할 수 있도록 정책자금 등을 통한 금융·자금 애로 해소와 생산제품에 대한 국내외 판로·마케팅 지원 등을 건의했다.

이와 관련해서 중기부는 총 113개 입주기업에 대해 1195억원의 정책자금을 지원하고 대출금리를 금년 1월 기존 3%에서 2%로 1%포인트 인하 조치한 바 있다.

여기에 중기부는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어려운 경영 여건과 특수성 등을 고려해 정책자금의 여타 프로그램 대비 최고 수준으로 우대하는 한편 업종 변경을 추진하는 경우에는 최대 100억원의 사업전환자금을 지원하는 방안도 적극 모색키로 했다. 또 입주기업 제품의 판로 확대를 위해 '중소기업 제품 전용 판매장' 입점 등 마케팅 사업을 통한 지원방안(가점 부여)도 검토할 계획이다.

권 장관은 "개성공단 재개는 남북관계를 풀어내는 중요한 열쇠이자 단초가 될 것이며 우리 중소기업에게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권 장관은 이날 또 파주 청년창업사관학교를 방문해 청년 창업 사관학교 입교기업과 창업을 희망하는 군 장병과의 간담회 시간을 가졌다.

청년창업사관학교는 2011년 신설된 이래 현재 전국 18개 지역에서 운영되고 있다. 이번에 권 장관이 방문한 경기북부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올해 40개 기업을 선발해 지원 중이다. 청년 창업가들이 겪는 애로를 직접 듣고 응원하기 위해 이곳에 방문하게 됐다.

먼저 청년창업사관학교 입교기업 간담회에는 5개 창업기업 대표가 참여해 청년창업사관학교 운영 전반에 대한 제도개선과 지역 청년창업가로서 겪는 어려운 점 등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

간담회에서 권 장관은 "청년창업사관학교는 2011년 개교이래 5000명 가까이 졸업생을 배출하는 등 정부의 대표적인 청년지원정책"이라며 "탄생 10주년을 맞는 올해 그동안의 성과와 미흡한 점을 집어보고 청년 감수성에 맞고 청년들이 원하는 인재양성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선발과 교육과정에 대한 전면 개편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범부처 창업경진대회인 '도전 K-스타트업' 국방리그를 통과한 군 장병 4명과 함께 군 창업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도 가졌다.

권 장관은 이 자리에서 "군 복무 중인 청년도 창업의 꿈을 꾸고 실현해 나갈 수 있도록 군 장병에 대한 창업교육과 멘토링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권 장관은 지난 8월 백년가게로 지정된 파주 보배집도 방문해 현판식과 오찬을 함께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애로사항 청취하고 격려하기 위해서다.

권 장관은 "소상공인 지원사업을 활용해 적극적으로 소상공인을 홍보하고, 오랜 기간 지역 골목상권에서 꿋꿋이 버텨온 백년가게의 지속적인 성장과 도약을 위해 정책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mmn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