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검찰 '주가조작 의혹' 도이치모터스 회장 부인 소환

등록 2021.10.26 15:05:26수정 2021.10.26 18:35: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검찰, 회장 일가 횡령·배임 혐의 수사
윤석열 부인 김건희씨 연루된 의혹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가윤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 부인을 소환한 것으로 파악됐다.

2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부장검사 조주연)는 이날 오전 권 회장 부인 안모씨를 불러 조사를 진행했다. 검찰은 권 회장 일가의 횡령·배임 혐의 등을 들여다보고 있다.

앞서 검찰은 권 회장 일가의 주가조작 의혹을 수사하던 중 횡령·배임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관련 증거를 확보하고자 최근 권 회장 부인 안씨가 운영하는 회사 사무실과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권 회장이 2010~2011년 주가를 조작하는 과정에 대해서도 들여다보고 있다. 김건희씨는 자금을 제공하는 대가로 주식을 헐값에 샀다가 높은 가격에 되파는 등의 차익을 얻은 의혹을 받고 있다.

또 검찰은 김씨가 2012~2013년에도 권 회장과 특혜성 증권거래를 하며 차익을 누렸다는 의심을 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은 지난해 4월 김씨를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고발을 접수한 검찰은 증권사 등을 압수수색해 도이치모터스 주식 거래 내역을 들여다봤고, 관련 회사 압수수색에 착수했다.

최근 검찰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에 연루된 김모씨 등 2명을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하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다만, 당시 '선수'로 활동한 것으로 조사된 인물 이모씨는 도주 후 현재까지 신병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