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과기부 2차관 "농어촌 5G 연내 시범 상용화 위해 만전 기해달라"

등록 2021.10.26 16:02:50수정 2021.10.26 19:3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 공동이용망 준비 현장 방문
통신 장애 방지 위한 엄격한 망 안정성 점검 당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조경식 제2차관은 26일 세종특별자치시에 소재한 농어촌 5G 공동이용 시범상용화 준비 현장을 방문했다고 발표했다.

조 차관이 방문한 세종특별자치시 금남면 지역에서는 5G 공동이용망 시범 상용 전, 음성, 데이터, 부가서비스 등 주요 기능·서비스의 정상 작동 여부를 검증 중이다.

지난 4월 과기부와 통신 3사가 공동으로 마련해 발표한 '농어촌 5G 공동이용 계획'은 131개 시·군 내 읍면에서 통신3사가 공동으로 5G망을 이용하는 것으로, 조기에 전 국민의 5G 서비스 접근성을 높이고 도-농 간 5G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됐다.

통신3사는 협력을 통해 공동이용에 필요한 기능과 시스템 개발, 대상 지역 망 구축을 진행했으며, 현재 시범상용 지역에 망을 구축하고 개발된 기능을 검증 중에 있다.

기능 검증을 완료하면 연내 일부 시·군에서 시범적으로 상용화하고, 이후에는 결과 분석·평가 및 망 안정화를 거쳐 내년부터 2024년 상반기까지 단계적으로 상용화해나갈 계획이다.

조경식 제2차관은 "농어촌 5G 공동이용을 통해 전 국민이 이른 시일 내에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연내에 차질 없이 시범상용화할 수 있도록 공동이용망 시범상용화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전날 발생한 KT의 전국적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현재 정확한 원인 파악과 이용자 피해 현황 조사를 신속하게 진행토록 하는 등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최근 비대면 경제가 확산되면서 통신 서비스의 역할과 비중이 더욱 커지고 있어, 통신 서비스에 장애가 발생한다면 국민의 생활불편과 경제적 피해가 유발되고 국민 안전에도 큰 위험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주요 통신사업자는 엄격한 망 안정성 점검을 통해 국민의 불편과 위험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