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 '광역교통 노하우' 엘살바도르 공무원에 전수

등록 2021.10.27 06:01: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시, KOICA와 엘살바도르 공무원 대상 온라인 연수 실시
서울 첨단교통관리시스템, 대중교통 등 우수 정책 사례 공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공동으로 28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10일 동안 '엘살바도르 광역수도권 교통체계 개선'을 위한 온라인 역량강화 연수를 진행한다. 사진은 지난 26일 진행된 온라인 연수 개회식 모습. 2021.10.27. (사진 = 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공동으로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10일 동안 '엘살바도르 광역수도권 교통체계 개선'을 위한 온라인 역량강화 연수를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온라인 연수는 정부기관이 제안한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에 KOICA가 예산을 확보해주는 '정부부처 제안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엘살바도르는 2018년도 현지 교통부장관 방한 당시 서울의 교통정책 공유 요청을 계기로 인연이 시작됐다. 시와 KOICA가 공동으로 서울시 교통 모델을 토대로 엘살바도르의 광역수도권 교통체계 개선을 위한 마스터플랜과 공무원 역량강화 연수 사업을 패키지 방식으로 추진해왔다.

엘살바도르 공공사업교통부(MOPT) 중간관리자 및 실무자 22명을 대상으로 10일간 실시하는 이번 연수에서 서울시와 서울시정책수출사업단 등이 협력해 서울의 교통 정책 수립 경험 및 노하우를 전달할 계획이다.

이번 엘살바도르 정부관계자 대부분은 젊고 유능한 MZ세대로, 현지 교통정책을 이끌 차세대 유망주들이다. 시는 이들에게 서울의 ▲첨단교통관리시스템(ATMS) ▲광역교통정보센터 ▲대중교통 ▲교통안전 ▲교통신호 등 우수한 정책 모범사례를 공유할 방침이다.

연수 방법은 별도의 온라인 채널을 활용해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한국과의 시차를 감안해 동영상 강의와 실시간 온라인 세미나를 병행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추진한다.

이번 연수에 참가하는 엘살바도르 공공사업교통부 소속 조나단 호수에(Jonathan Josue) 과장은 "이번 연수를 통해서 서울의 우수한 교통 정책을 배움으로써 그간 엘살바도르 정부가 고민해온 고질적인 교통 문제를 해결하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윤종장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서울의 도시브랜드는 우리나라 전체 국가 이미지와 긴밀히 연계되어 있다"며 "서울만의 독특한 발전 경험이 해외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중요한 개발 컨텐츠로 활용됨으로써 서울의 도시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민간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는 상생의 도시외교 수단으로써 긍정적인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