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과기부-국방부, 군의료 현장에 의료영상판독 AI 활용 시작

등록 2021.10.27 10: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의료영상 판독 솔루션, 격오지 등 의무부대를 대상으로 시범 적용 착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방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국방기술진흥연구소는 27일 국군수도병원에서 인공지능(AI) 솔루션 시범적용 착수식을 개최해 청년군장병들에게 보다 나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AI 기반의 의료영상 판독 솔루션을 격오지 등 군병원·의무부대를 대상으로 본격 활용한다고 밝혔다.

과기부와 국방부는 디지털 뉴딜 사업인 인공지능 융합 프로젝트(AI+X)의 일환으로 작년 7월에 솔루션 개발에 착수했다.

군이 보유한 X-ray, CT 등 의료데이터를 인공지능으로 분석, 군의관의 진단을 지원하기 위해 4년(2020~2023년) 동안 총 332억원을 지원 중이다.

군에서 발생위험이 높은 흉부(폐렴, 결핵, 기흉), 척추, 사지골절, 무릎 등 6대 질환을 선정, 뷰노·루닛·딥노이드 등 3개 컨소시엄이 솔루션을 개발 중이며, 향후 솔루션 개발 대상 질환을 확대할 예정이다.

해당 솔루션을 통해 군 부대 내 영상판독 전문의가 부족한 상황에서 인공지능·데이터에 기반하여 의료영상을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판독할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국군수도병원, 연평부대, 육군 7사단의 시범적용을 시작으로 군병원·의무부대 36개소를 대상으로 올해 말까지 흉부질환 솔루션을 군의료 현장에 적용할 계획이다.

박윤규 과기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인공지능을 통한 경제 사회 전분야의 혁신을 위해 디지털 뉴딜을 추진 중"이라며 "이번 의료영상 판독 솔루션은 그간 민간의 기술을 군의료 환경 맞춤형 적용의 그 첫 단추로서, 향후 다양한 데이터 학습을 통해 솔루션을 고도화하고 대상 질환을 확대해 인공지능이 우리 장병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게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현수 국방부 기획조정실장은 "인공지능을 국방 분야에 도입해 스마트 국방혁신을 촉진하기 위해 적극 노력 중"이라며 "특히 이번 사업을 통해 장병 복지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군 의료분야에서 성공적인 시작을 알리게 돼 더욱 의미가 크며 앞으로도 민관군이 상생하는 인공지능 선도모델을 만들어 가는 데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언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