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시, 내년 청년을 위한 청년정책 논의한다

등록 2021.10.27 07:23: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제2회 청년정책조정위원회 개최
5개분야 66개 사업 추진상황 점검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조현철 기자 = 울산시는 27일 오후 4시 시청 본관 상황실에서 제2회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개최해 2021년 울산광역시 청년정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2022년 청년정책을 논의한다.

청년정책조정위원회는 당연직 8명(송철호 시장 및 청년정책 유관 실·국장)과 위촉직 청년위원 10명 등 총 19명으로 구성됐다.

시는 지난 2월 18일 제1회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열어 '기(氣) 사는 울산 청년, 다시 뛰는 청년 울산'이란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청년정책 5개 분야 66개 사업을 심의·의결헸했고 분야별·부서별로 적극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다.

분야별 주요 사업은 일자리 분야에 청년 일자리 확대 및 역량 강화(14개), 청년창업 활성화 및 내실화(8개) 등 22개 사업, 주거 분야에 청년주택 공급 확대(7개), 청년 전·월세 비용 경감(3개) 등 10개 사업, 교육 분야에  교육기회 보장(2개), 청년의 미래 역량 강화(5개), 교육-일자리 연계 강화(3개) 등 10개 사업이다.

아울러 복지·문화 분야에 사회출발자산 형성 및 재기지원(2개), 청년 건강 증진(1개), 청년 취약계층 지원 확대(3개), 문화가 있는 청년의 삶(8개) 등 14개 사업, 참여·권리 분야에 청년의 주도성 확대(5개), 청년정책 추진기반 마련 및 내실화(1개), 청년 친화적 정책 전달체계 확립(4개) 등 10개 사업이다.

이번 위원회에선 부서별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2022년 신규사업을 집중 논의 후 청년 타지역 유출을 막고 청년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청년 눈높이에 맞는 정책을 발굴·수립하는 시간을 마련한다.

청년정책조정위원회 청년위원은 지난 5월 중앙-울산 청년위원 간담회, 6월 청년위원 간담회, 8월 중앙-울산 청년위원 온라인 간담회 등에 참석해 청년 당사자성을 반영한 청년정책 발굴을 위해 활동하고 있다.

송철호 시장은 "코로나19 및 지역 주력산업 약세 등으로 청년의 실업·취업 등 문제가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일자리·주거 등 청년정책이 현장에서 제대로 반영돼 청년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hc@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