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6세 정누리, 파가니니 바이올린 콩쿠르 2위

등록 2021.10.27 08:10: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왼쪽에서 세 번째 정누리. 2021.10.27. (사진 = 한예종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바이올리니스트 정누리(16)가 '제56회 파가니니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에서 2위를 차지했다.

27일 한국예술종합학교에 따르면, 정누리는 지난 24일(현지시간) 폐막한 이 콩쿠르에서 최연소 결선 진출자에게 주는 '엔리코 코스타상'과 현대 작품을 가장 잘 연주한 참가자에게 주는 '파가니니의 친구상'도 함께 수상했다.

1954년 설립된 파가니니 콩쿠르는 15세에서 31세 사이의 모든 국적의 바이올리니스트가 참가할 수 있다. 벨기에 퀸엘리자베스 콩쿠르와 함께 바이올린 부문 세계 양대 콩쿠르로 통한다.

54회 대회인 2015년 콩쿠르에서는 당시 20세이던 한국예술영재교육원 출신 양인모가 한국인 최초 우승과 함께 '엔리코 코스타상'과 '파가니니의 친구상'을 받았다.

촉망 받는 바이올린 영재인 정누리는 2016년 이탈리아 바이올린 영재 콩쿠르에서 우승했다. 같은 해 일본 유라시아 청소년 콩쿠르 대상, 2017년 이화경향 콩쿠르 1위, 2019년 보스턴 국제 협주곡 콩쿠르 1위 등을 차지했다. 2014년부터 한국예술영재교육원에서 김남윤 교수(한국예술종합학교 명예교수)를 사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