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교통비 10만원·이사비 40만원…서울시, '청년패스' 준다

등록 2021.10.27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내년부터 서울 거주 19~24세 청년 교통비 10만원 지원
19~39세 1인 청년가구 대상 40만원 이사 바우처 지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 성동구청 취업게시판을 살펴보는 시민. (사진=뉴시스 DB). 2021.10.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가 내년부터 서울에 거주하는 19~24세 모든 청년에 연간 10만원의 대중교통 요금을 지원하고 최대 40만원의 이사비를 지급하는 '청년패스(PASS)' 사업을 시작한다.

서울시는 27일 '청년이 바라는 일상생활 지원정책' 3대 분야 11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중 청년들이 일상생활에서 겪는 불편을 제거할 청년패스 사업 4개를 발표했다. '2025 서울청년 종합계획'을 준비 중인 서울시가 우선 추진할 사업을 내놓은 것이다.

앞서 오세훈 시장은 취임사에서 "청년이 꿈을 잃은 사회에 미래가 없다"며 '청년서울' 실현을 핵심 화두로 제시한 바 있다. 서울시는 청년패스에 이어 '청년세이브(SAVE)', '청년점프(JUMP)' 등 3대 분야에 약 345억원을 투입해 내년부터 사업을 순차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시는 우선, 내년부터 소득과 재산에 상관없이 서울에 사는 19~24세 청년들에게 연간 최대 10만원의 대중교통 요금을 지원한다. 연간 대중교통 이용액의 20%를 10만원 한도 내에서 마일리지로 적립해주는 방식이다. 소득은 상대적으로 적은데 대중교통을 자주 이용하는 청년들의 경제적 부담을 낮추기 위한 취지다.
 
마일리지 환급은 홈페이지에서 연 1회 신청을 받아 반기별로 진행할 계획이다. 적립된 마일리지는 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에 쓸 수 있다. 서울시는 이번 사업에 총 150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것으로 보고 시의회에 예산 신규 편성을 요청할 예정이다.

잦은 이사로 주거 불안정을 겪는 1인 청년가구를 위해 40만원 상당의 이사 바우처 지급도 추진한다. 서울에 거주하는 만 19~39세 1인가구 청년을 대상으로 이사비, 중개수수료, 청소비 등 이사와 관련된 비용에 사용할 수 있는 바우처를 제공하는 것이다.

생애 1회 지원을 원칙으로 하되 중개수수료가 20만원이 채 안 되는 취약한 주거환경으로 이사하는 경우에는 2회 지원이 가능하다. 이는 '서울청년 시민회의'를 통해 제안된 사업으로 연간 20억원의 예산이 소요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전국 최초로 시도하는 사업인 만큼 관련 조례 개정과 사회보장협의를 거쳐 내년 추경으로 사업 예산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비만이나 대사증후군 등 만성질환의 위험을 미리 예방하는 '서울청년 함께 RUN(런)' 사업도 준비한다. 스마트밴드를 통한 셀프건강관리사업인 '온서울 건강온' 참여자를 우선 선발하고 러닝크루, 플로깅 등 지역별 커뮤니티 집합 체육프로그램을 운영해 청년들이 목표한 활동량을 채울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다.

시는 사업 추진을 위해 생활체육, 커뮤니티 사업을 수행하는 민간 전문기관 5곳을 권역별로 공모할 예정이다. 예상 사업비는 총 5억원이다.

내년 초에는 서울시와 중앙정부에 흩어진 1000개 이상의 청년정책 정보를 통합하고, 인공지능(AI) 검색 기능을 도입해 '청년 몽땅 정보통'을 구축할 예정이다. 개인별 맞춤 정보 검색부터 신청, 접수, 처리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시는 올 연말 이번 사업을 비롯해 향후 5개년 계획이 담긴 '2025 서울청년 종합계획'을 발표한다.

김철희 서울시 미래청년기획단장은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현실에 직면한 청년들의 문제를 조금이라도 덜어주기 위해 피부로 체감하는 정책을 지원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서울청년이라면 누구나 차별없이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추가로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