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故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 노재봉·김종인 등 조문...전두환·이재용 등 정·재계 조화

등록 2021.10.27 10:51: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대병원 빈소 10시부터 조문
노재봉 당시 총리, 조태용 의원,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 등 일찌감치 찾아
전두환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 김부겸 총리, 송영길 대표, YS 손명순여사, 이재용 부회장, 손경식 회장, 최태원 회장 등 근조화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노태우 전 대통령이 지난 26일 서거했다. 사진은 1989년 노태우 전 대통령이 교황 요한바오로2세 방한 행사에 참석한 모습. (사진=뉴시스 DB) 2021.10.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옥성구 기자, 홍연우 수습기자 = 13대 대한민국 대통령이자 군사정권의 마지막 권력자인 노태우 전 대통령이 향년 89세로 서거한 가운데, 그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에는 27일 조문 행렬이 시작됐다.

이날 오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는 노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됐다. 상주는 부인 김옥숙 여사와 아들 재헌씨, 딸 소영씨, 사위 최태원 SK그룹 회장이다.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조문에 앞서 노태우 정권 당시 국무총리를 지낸 노재봉 전 총리와 외교부 차관 출신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 등이 빈소를 찾았다.

빈소 내부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을 비롯해 이명박 전 대통령,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고(故)김영삼 전 대통령의 부인 손명순 여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의 근조화환이 자리했다.

빈소 외부에도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김형오·강창희 전 국회의장 등의 화환이 자리하고 있다.

서울대병원 측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은 다계통위축증으로 투병하며 반복적인 폐렴과 봉와직염 등으로 여러 차례 입원했고, 심부정맥혈전증으로 지속적으로 치료를 받아왔다.

최근 와상 형태로 재택의료팀 돌봄 하에 자택에서 지내던 노 전 대통령은 전날 오후 12시45분께 저산소증과 저혈압으로 응급실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상태가 악화돼 결국 오후 1시46분께 서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노태우 전 대통령이 숨진 지난 26일 오후 고인의 빈소가 차려질 예정인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입구에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2021.10.26. xconfind@newsis.com

노 전 대통령은 1932년 대구 달성군 출생으로 고교 졸업 후 육군사관학교에 진학했고 전두환씨와 육사 동기다. 육사 11기가 주축인 사조직 '하나회'에서 활동했고, 1979년 하나회는 '12·12 군사쿠데타'를 일으켰다.

전두환 정권에서 최측근으로 탄탄대로를 걸었다. 1981년 육군 대장으로 예편 후 민주정의당에 입당했다. 이후 1987년 민정당 대통령 후보로 선출됐고, '6·29 민주화 선언'을 통해 대통령 직선제를 받아들였다.

12월 대선에서 노 전 대통령은 전국 득표율 36%로 당선, 1988년 대한민국 13대 대통령으로 취임했다. 그러나 퇴임 후 노 전 대통령은 12·12 쿠데타와 비자금 사건 등으로 대법원에서 징역 17년을 선고받았다.

1997년 김영삼 정부의 특별사면으로 전 전 대통령과 함께 석방됐다. 2002년 노 전 대통령은 병세가 악화돼 칩거 생활을 시작했다.

노 전 대통령의 발인은 오는 30일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astlen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