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당원투표 ARS 본인인증' 놓고 윤석열·홍준표 충돌

등록 2021.10.27 14:33: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홍준표측, 당원 투표 중 ARS전화 때 본인인증 절차 도입 요구
윤석열측 "절차 복잡하게 만들어 어르신 당원 투표율 낮추려고"
당 선관위 "2차 컷오프 때도 도입 안 해서 이번에 하긴 어려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윤아 신귀혜 기자 = 국민의힘 대선후보 최종경선에서 실시되는 당원투표 중 전화 ARS투표를 놓고 본인인증이 필요하다는 홍준표 의원 측과 필요 없다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측이 신경전을 벌였다.

윤석열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주호영 의원은 26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준표 후보는 어르신들의 투표방해 책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우리는 어제 당내 최종경선 룰 결정에서도 (일반여론조사의) 역선택 우려가 제거되지 않았음에도 홍 후보가 주장해온 사실상 4지선다형 질문방식에 전적으로 동의하며 양보했다"며 "수용한 이유는 정권교체라는 절체절명의 시대적 과업 앞에서 사소한 유불리를 따지지 말자는 윤석열 후보의 양보와 결단에 의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지만 홍 후보는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벌써부터 우리당 지지자들의 선거참여를 방해하기 위한 무모한 시도를 하고 있다"며 "홍 후보는 지난 25일 당 선거관리위원회에 공문을 보내 전화ARS투표에 본인인증 절차를 넣을 것으로 요청했다. 이미 선관위가 검토 후 결정했음에도 또 이런 공문을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주 의원은 "전화 ARS투표는 사전에 등록된 책임당원의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어서 책임당원 여부를 먼저 확인한 후에 투표 절차에 들어가기 때문에 당연히 추가적인 본인인증 절차를 도입할 필요가 없다"며 "전화 ARS 투표가 도입된 뒤에 지난번 2차투표 비롯한 이전 모든 경선에서 이렇게 투표를 진행했고 아무런 문제없이 잘 마무리됐다. 홍 후보가 이런 주장을 하는 건 전화 ARS투표 절차를 복잡하게 해서 어르신 당원들의 투표율을 낮추게 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홍 의원측은 지난 25일 당 선관위에 최종경선 당원투표 중 전화ARS 투표시 본인인증 절차 도입을 요구했지만, 당 선관위는 기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최종결정하는 경선은 일반인여론조사(50%)와 당원투표(50%)로 진행된다.

그 중 당원투표의 경우, 모바일 투표를 먼저 실시하고 모바일 투표를 하지 못한 선거인단을 대상으로 전화 ARS투표를 실시토록 하고 있다.

모바일 투표의 경우는 보안인증번호 입력과 주민등록번호 입력의 두 가지 본인 인증 절차를 거치는데 비해 전화 ARS투표는 아무런 본인 인증 절차 없이 책임당원 여부만 확인한 후에 투표 절차에 들어가도록 돼있다.

홍 의원측은 선관위에 "대리투표 등의 부정투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 대통령 후보를 선출하는 중차대한 대통령 후보 경선이 자칫하면 부정선거 시비에 휘말리는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 따라서 전화 ARS투표에도 최소한 1회 이상 본인 인증철차를 도입해 달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당 선관위는 26일 해당 요청을 거부하는 뜻을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당 선관위측은 "2차컷오프 투표 때도 하지 않았기 때문에 3차 때 도입은 어렵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 의원측은 "2차 투표 때 ARS전화를 본인 인증없이 하는 것도 몰랐고 이제야 문제를 발견해서 개선을 요구한 것"이라며 "그런데 이런 이유로 거부당했다"고 토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marim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