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문 대통령 "5·18 과오 적지 않지만 고인의 명복 빌어"

등록 2021.10.27 14:30:39수정 2021.10.27 14:33: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북방정책, 남북기본합의서 등 성과…유가족도 위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서거했다. 노 전 대통령은 지병으로 오랜 병상 생활을 해왔다. 최근 병세 악화로 서울대병원에 입원에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눈을 감았다. 사진은 1989년 교황 요한바오로2세 방한 당시 발언하는 노태우 전 대통령 모습. (사진=뉴시스 DB) 2021.10.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태규 안채원 김성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9세 일기로 세상을 떠난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해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고 청와대가 27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노태우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강제진압과 12·12 군사쿠데타 등 역사적 과오가 적지 않지만, 88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북방정책 추진,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등 성과도 있었다"면서 이같이 위로의 말을 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 전 대통령의 빈소에 조화를 보냈다.

앞서 정부는 이날 오전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을지국무회의 및 제46회 국무회의를 열고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

계획안에 따르면 장례는 서거일인 26일부터 30일까지 5일간 치러지게 되며, 장례위원장은 김 총리가, 장례집행위원장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각각 맡는다.

영결식 및 안장식은 오는 30일에 진행하되, 장소는 장례위원회에서 유족 측과 논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다만 정부는 국립묘지 안장은 관련 법령에 따라 하지 않기로 했다. 유족 측의 요구에 따라 파주 통일동산 안장을 추진할 가능성이 크다.

국가장을 주관하는 비용은 국고에서 부담한다. 하지만 조문객의 식사 비용과 노제·삼우제·49일재 비용, 국립묘지가 아닌 묘지 설치를 위한 토지 구입·조성 비용 등은 제외된다.

국가장 기간 동안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은 국기를 조기(弔旗)로 게양하게 된다.

전직 대통령의 장례가 국가장으로 치러진 것은 2015년 김영삼 전 대통령 장례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박정희·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례는 국장으로, 최규하·노무현 전 대통령 장례는 국민장으로 진행됐다. 이승만·윤보선 전 대통령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렀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newkid@newsis.com, ksj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