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당 대구시당 '노동 및 인권조례 제정' 촉구

등록 2021.10.27 15:25: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시민들 지지와 관심 호소, 시민사회단체 등 동참 요청
"노동문제 함께 고민하는 출발점으로도 의미 있어"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과 지역위원장 등이 27일 오후 시당사에서 노동 및 인권 조례 제정을 위한 촉구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021.10.27. ljy@newsis.com


[대구=뉴시스]이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이 노동 및 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촉구 성명을 냈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지역위원장과 기초의원 등은 27일 오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 및 인권 조례 제정을 위한 시민들의 지지와 관심을 호소했다. 이를 위한 시민사회·노동단체의 동참도 요청했다.

앞서 26일 대구 지방의원 전체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34명의 지방의원이 모여 의회별 상황을 공유하고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대구지역은 인권 조례가 8개 구·군 중 5곳만 제정된 상태다. 서구, 북구, 수성구는 관련 조례조차 없다. 여당의 기초의원 의석수 비율이 낮아 제정까지 쉽지 않다는 설명이다.

실제 달서구의회에서 청소년노동인권조례 제정 시도가 있었지만 '노동'이라는 단어에 거부감을 드러낸 일부 의원들로부터 질타를 받기도 했다.

최근 청소년 노동 관련 조례가 통과된 서구의회 경우 '청소년근로권익 보호 및 증진 조례'로, 노동인권 대신 근로권익으로 표현됐다. 발의한 이주한 서구의원도 '인권'이라는 표현에 한 단체의 극렬한 반대가 있었다고 토로했다.

이런 배경으로 민주당 대구시당은 성명서를 통해 "노동이 존중받고 인권이 침해받는 상황을 타파하기 위해 조례 제정은 매우 중요하다. 행동 규범 확보는 사람을 사람답게 하는 최소한의 시대적·사회적 요구다"고 당위성을 피력했다.  

권택흥 달서갑지역위원장은 "개별적인 현안과 더불어 정책간담회를 통해 지역 세계로 확대해 나가려는 노력은 처음이기에, 노동문제를 함께 고민하는 출발점으로도 의미있다"고 해석했다.

김대진 시당위원장은 "이제껏 '인권'이라는 보편적 권리에 대해 공감하면서도, 조례 문구와 단어에 대한 정당별 해석이 달라 의원 활동이 위축되기도 했다.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는 뜻이 모여 제정 촉구 성명을 하게 됐다"고 취지를 밝혔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내달 초 민주·한국노총과 함께 관련 토론회를 가질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