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범덕 청주시장 국비 확보 '총력'…국회서 증액 요구

등록 2021.10.27 15:49: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 등 395억원 추가 요청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임선우 기자 = 한범덕 충북 청주시장(오른쪽)이 27일 국회 이장섭 예산결산위원을 만나 국비 증액을 요청하고 있다. 2021.10.27. imgiza@newsis.com


[청주=뉴시스] 임선우 기자 = 한범덕 충북 청주시장이 27일 국비 증액을 위해 국회 발품을 팔았다.

한 시장은 이날 국회 예결위원회 맹성규 간사와 이장섭 예결위원을 만나 내년도 정부 예산안 미반영 사업에 대한 국회 차원의 증액을 요구했다.

충북을 지역구로 둔 행정안전위원회 임호선 의원과 교육위원회 도종환 의원에게도 협조를 구했다.

이날 건의한 증액 사업은 ▲청주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 40억원 ▲행복도시~청주국제공항 연결도로 건설 10억원 ▲청주고인쇄박물관 리모델링 9억원 ▲한국전통공예촌 문화산업단지 진입도로 개설 5억3000만원 ▲죽림동 및 옥산 소로리 일원 하수관로 정비 5억원 등 17개 사업, 395억원이다.

한 시장은 이날 또 서영교 행정안전위원장을 만나 기초자치단치 지방연구원 설립 기준을 인구 100만명 이상에서 50만명 이상으로 완화하는 내용의 지방연구원법 개정안(김정호·박완주 의원 대표 발의) 통과를 당부했다.

한 시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현안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하려면 국비 확보가 중요하다"며 "정부예산이 확정될 때까지 규모 증액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내년도 정부 예산안은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쳐 12월2일 최종 확정된다. 현재까지 정부 예산안에 반영된 청주시 국비 지원액은 1조5820억원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mgiz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