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보령댐 피해 대책 마련 위해 지역 힘 모았다

등록 2021.10.27 16:13: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시의회 댐 피해대책 특별위 40여명 참석 토론회 개최
한동인 위원장 "답변해야 할 수자원공사 관계자 미참석 아쉽다"

associate_pic

보령댐 피해대책 마련 토론회.(사진=보령시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보령=뉴시스] 유순상 기자 = 보령시의회를 주축으로 시민 및 시민단체, 전문가들이 보령댐 피해 대책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시의회 보령댐 피해대책 특별위원회는 27일 보령베이스에서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토론회를 주관하고 댐 건설로 인한 각종 피해 대책 마련과 주변 지역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한동인 위원장이 좌장을 맡았고 김정욱 환경협력대사가  ‘지속가능한 댐 관리와 거버넌스’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이어 김정훈 시의원의 ‘보령댐 피해대책 특별위원회 구성 배경 및 현안문제’, 천명숙 충주시의회의장의 ‘충주댐 상생협약 체결 과정’,  도중원 충남도 물통합관리팀장의 ‘보령댐권역 가뭄에 따른 항구적 해소방안’ 등의 발표가 이어졌다.

 참석자들은 광역상수도 소재 지자체가 댐 관련 법률 개정 촉구에 한 목소리를 내고 시군별 물 관리 체계 개선을 위한 충남도와 보령시의 적극적인 대응을 요구했다. 또 댐 주변지역이 상수도 보호구역에 준하는 관리가 돼 허가 규제가 많음을 지적하고, 댐 주변 관광산업 개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보령시와 인근 7개 시⋅군의 공급 물 가격이 동일, 거리에 따라 요금을 조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associate_pic

박금순(앞줄 왼쪽 여섯번째) 보령시의회 의장 등 보령댐 피해대책 마련 토론회 참석자들.(사진=보령시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동인 위원장은 "댐 관련 여러 문제들을 시민들과 공유하기 위한 첫 노력이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상당수 질문의 답변을 해야 할 수자원공사 관계자가 참석하지 않아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들을 바탕으로 정당하게 대책을 요구하고 댐이 안고 있는 현안 문제들을 슬기롭게 풀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
시의회는 댐 피해 최소화를 위한 체계적이고 본격적인 대응을 위해 지난 6월 특별위원회를 구성했고 한 위원장과 김정훈 부위원장, 김홍기, 백남숙, 김충호, 최용식 의원 6명이 참여,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sy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