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토부 노조 "이재명 '협박' 발언 사과해야"

등록 2021.10.27 16:49:39수정 2021.10.27 19:0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당한 업무 절차가 협박?…공무 처리 위축"
"대선 앞두고 국토부 업무 정쟁 대상 안되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토부 노조는 27일 성명서를 내고 "공정과 청렴을 바탕으로 국민 안전과 주거 복지에 힘쓰고 있는 국토부 공무원 노동자들의 사기를 저하한 것에 대해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사진=국토부 노조 제공)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국토교통부 노동조합이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의 '국토부 협박' 발언과 관련해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이 전 지사는 지난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성남시 백현동 부지의 4단계 종상향에 대해 "국토부가 직무유기로 문제 삼겠다고 성남시를 협박해 어쩔 수 없이 용도변경을 해 준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국토부 노조는 27일 성명서를 내고 "공정과 청렴을 바탕으로 국민 안전과 주거 복지에 힘쓰고 있는 국토부 공무원 노동자들의 사기를 저하한 것에 대해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식품연구원 부지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논란의 화살을 가장 힘없는 국토부 공무원에 전가했다"며 "공문서로 이뤄진 정당한 업무 절차를 협박으로 표현한 것은 공무 처리를 위축시키는 부적절한 표현"이라고 비판했다.

노조는 지난 3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 투기 사건으로 인해 정부합동조사단이 실시한 투기행위 조사에서 연루된 국토부 직원이 한 명도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최병욱 국토부 노조위원장은 "국토부 업무가 건설, 부동산, 도로, 철도, 항공 등 국민 실생활과 매우 밀접한 영역에 있는 만큼 노동자 사기가 저하되면 국민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며 "내년 대선을 앞두고 국토부의 정당한 업무가 더 이상 정쟁이 대상이 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