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낙연 "노태우 과오 있지만 5·18 용서 빈 것 평가"

등록 2021.10.27 18:21:23수정 2021.10.27 20:2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2021.10.27. (사진=이낙연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과오는 과오지만 생애를 두고 사과하고, 특히 5·18 유족께 용서를 빈 건 그 나름대로 평가할 만하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노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12·12와 5·18은 분명 중대한 과오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러나 생애를 두고 자제분을 통해서 해마다 사과한 것은 또다른 평가 받을 만하다고 본다"며 "그런 과오와 별도로 냉전 붕괴라고 하는 시대 배경을 잘 살리는 북방 정책은 한국 외교의 지평을 넓혔고 남북 관계의 획기적 진전을 가져왔다. 그 이후에 대한민국 외교와 분단 이후 남북관계에 좋은 기여를 했다는 것을 평가할 만하다"고 부연했다.

이 전 대표는 "(노 전 대통령 장남) 노재헌씨에게 기회가 닿는 대로 광주에 와서 사과해준 것을 기억하고 있고 고맙다고 말씀드렸다"며 "5·18 유족들도 판단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