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LG전자 오늘 3분기 실적 발표…역대 최대 매출 전망

등록 2021.10.28 04:14: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장점실적 매출 18조 돌파…오브제·올레드 등 흥행
영업이익은 GM 리콜 충당금에 전년비 49.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LG전자가 28일 3분기 실적을 발표하는 가운데 역대급 실적이 나올지 주목된다.

이달 중순 발표한 3분기 잠정실적에 따르면 LG전자는 매출액 18조7845억원, 영업이익 5407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22.0% 늘었고, 영업이익은 49.6% 감소했다.

분기 매출이 18조원을 넘어선 것은 사상 처음이다. 역대급 매출의 배경으로 H&A(생활가전) 사업본부와 HE(TV) 본부의 실적을 꼽는다. 주력 사업인 생활가전의 경우 분기 매출이 7조원에 육박하며 올해 처음으로 3개 분기 연속 분기 매출이 6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지난 2019년 2분기 처음 분기 매출액 6조 원을 돌파한 이래 2019년, 2020년 모두 4개 분기 가운데 1개 분기만 매출 6조 원대를 기록한 바 있다.

‘LG 오브제컬렉션’의 흥행도 한몫했다. 뒤늦게 찾아온 무더위로 3분기 에어컨 판매가 증가한 것도 실적을 뒷받침했다는 평가다. TV 사업(HE)부문에서도 4조원 이상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프리미엄 제품인 올레드(OLED) TV가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영업이익 감소는 GM의 전기차 볼트 EV에 대한 리콜 충당금을 반영한 여파다. GM은 지난 8월 잇단 화재가 발생한 전기차 '볼트 EV'의 리콜을 결정했다. GM 볼트 EV에는 작년 말 LG화학에서 분사한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가 탑재됐다.

LG전자 관계자는 “회계기준에 따라 충당금 약 4800억원을 3분기 재무제표에 설정할 예정이다”며 “리콜은 초기 생산분은 모듈·팩 전수 교체, 최근 생산분은 진단 소프트웨어를 활용한 모듈 선별 교체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