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문 대통령 "아세안+3, 종전선언 관심 지지 바란다"(종합)

등록 2021.10.27 20:21:02수정 2021.10.27 20:5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연대·협력 출범 정신, 코로나 극복 유일한 길"
"아세안 디지털 경제전환, 기후위기 대응 함께"
日 기시다, 아세안-인도·태평양 구상 연계 기대
中 리커창 "에너지·식량 안보 관심 가질 필요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0.27.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에서 "화해와 협력의 시작인 종전선언을 비롯해 평화의 한반도, 함께 번영하는 동아시아를 향한 길에 변함없는 관심과 지지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화상으로 진행된 제24차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의제 발언에서 "아세안이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일관되게 지지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한다"며 이렇게 당부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그러면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과 한·아세안 자유무역협정(FTA) 등을 토대로 역내 공급망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경제성장률을 함께 이뤄 나가기를 기대한다"며 "한국은 연내 RCEP 비준을 완료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세안+3은 1997년 아시아 금융위기에 대한 공동 대응을 계기로 출범한 아세안 10개국 및 한·중·일 3국간 역내 회의체다. 역내 회원국은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10개국에 한·중·일 3개국을 더해 총 13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군부가 장악한 미얀마를 제외한 9개국 회원국 정상과 한중일 3국을 더해 총 12개국 정상이 참여했다. 문 대통령을 비롯해 리커창(李克强) 중국 국무원 총리,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참여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아세안+3 정상회의가 출범 25주년을 앞두고 있다. 우리는 동아시아 외환위기 공동 대응을 시작으로 지난 24년 간 다방면에서 협력하며 여러 차례 위기를 이겨내고, 새로운 도약의 발판으로 삼아 세계 인구와 경제의 30%를 차지하는 지역으로 성장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상황 속에서도 아세안과 한·중·일 3국은 코로나 아세안 대응기금, 아세안 필수의료물품 비축제를 도입하며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협력했다"면서 "이제 코로나를 극복하고 포용적인 회복을 이루기 위해 아세안+3 정상회의의 출범 정신을 행동으로 옮길 때"라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 화면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보이고 있다. 2021.10.27. bluesoda@newsis.com

문 대통령은 "코로나 극복을 비롯한 보건 협력 강화가 절실하다. 한국은 코백스에 2억 달러 공여를 약속했고, 이와 별도로 이번 달 아세안 국가부터 백신 지원을 시작했다"며 "지난해 코로나 아세안 대응기금에 100만 달러를 기여한 데 이어 올해 500만 달러를 추가 기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한국은 글로벌 백신 생산 허브의 한 축으로서 공평하고 신속한 백신의 보급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도 적극 협력할 것"이라며 "기후변화, 디지털, 보건 분야 중심으로 ODA(공적개발원조)를 확대해 아세안의 디지털 경제 전환과 기후위기 대응에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수립을 앞둔 '아세안+3 협력 워크플랜 2023-2027'을 언급한 문 대통령은 "코로나 극복과 포용적 회복,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역내 협력 방안이 충실히 담길 수 있도록 한국도 적극 참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 나은 회복은 우리가 함께할 때 만들 수 있다. 아세안+3가 지난 24년간 축적한 연대와 협력의 경험은 함께 더 나은 회복을 이루는 소중한 자산"이라며 "오늘 정상회의가 동아시아는 물론 상생과 포용의 시대를 열망하는 세계인들에게 희망의 이정표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0.27. bluesoda@newsis.com

다자외교 무대에 첫 모습을 드러낸 기시다 일본 총리는 아세안이 정립한 '인도·태평양에 관한 아세안의 관점(AOIP)'과 일본의 인도·태평양 구상 사이의 연계 증진에 대한 기대감을 표명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또 역내 식량안보 증진을 위한 지속 기여 의지를 표명했다. 자유로운 경제질서 유지를 위한 RCEP의 조기 발효 필요성과 금융안전망 구축을 위한 '치앙마이 이니셔티브 다자화' 활용 등을 언급했다.

리커창 총리는 "아세안+3가 에너지·식량 안보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며 "(중국은) RCEP의 조속한 발효를 위한 노력을 배가할 것이며, 치앙마이 이니셔티브 다자화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