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모더나 "50세 이상, 매년 부스터샷 접종받아야 할수도"

등록 2021.10.28 07:55: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몇 주 내 12~17세 긴급사용 승인 전망"
"6~11세도 긴급사용 승인 신청 예정"

associate_pic

[노우드(미국)=AP/뉴시스]지난 5월 12일 매사추세츠 노우드에서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최고경영자(CEO)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0.28.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스테판 방셀 미국 제약사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50세 이상 연령층은 매년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해야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27일(현지시간) 포브스지에 따르면 그는 이날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은 50세 이상 사람들은 매년 백신을 맞아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시간이 갈수록 예방효과가 약해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23년부터 이런 연간 접종이 시작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몇 주 내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12~17세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6~11세 어린이에 대한 백신 긴급사용 승인도 신청할 것이라고 했다.

현재 미국에서 12세 이상 백신 긴급사용을 승인 받은 백신은 화이자가 유일하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지난 26일 기준 12~17세의 57%가 1차 접종을 마쳤다.

누바 아페얀 모더나 회장도 지난 26일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방셀 CEO와 같은 견해를 밝힌 바 있다.

아페얀 회장은 바이러스 변화에 따라 코로나19 백신을 매년 “독감 백신처럼 계속 추가로 접종 받을 필요가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