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위기의 페이스북'…이번에는 美 FTC 조사 직면

등록 2021.10.28 10:20: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19년 FTC와 페이스북 간 합의 위반 여부 조사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 페이스북 내부고발자 프랜시스 하우겐(왼쪽)이 2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의회에서 열린 온라인 콘텐츠 규제 관련 청문회에 참석해 증언하고 있다. 하우겐은 페이스북이 "증오를 더 악화시키고 있으며 유해 콘텐츠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하지 못했다"라며 새로운 규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2021.10.26.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내부 고발자의 폭로와 미국 주요 언론들의 집중 보도로 최대 위기에 직면한 페이스북이 결국 미 연방정부의 조사를 받게 됐다.

2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번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미 연방거래위원회(FTC)가 최근 폭로된 페이스북 내부 문건들을 조사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FTC는 페이스북 내부 문서에 지난 2019년 페이스북이 개인정보 보호 문제로 50억 달러(약 5조 8630억 원)의 과징금을 납부했을 당시 당국과의 합의를 위반한 내용이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

페이스북은 지난 2019년 캠브리지 애널리티카에 개인정보를 유출한 사건과 관련해 FTC와 합의를 했다. 캠브리지 애널리티카는 영국 정치컨설팅 업체로 지난 2016년 미 대선 당시 페이스북 사용자 5000만명의 개인정보를 비밀리에 입수해 활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FTC의 조사 착수에 페이스북은 성명을 내고 "규제 당국의 질문에 답할 준비가 돼 있으며 정부 조사에 계속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의회는 페이스북에 경고를 보내는 한편 FTC에 철조한 조사를 주문했다.

상원 소비자위원회를 이끄는 리처드 블루먼솔(민주·코네티컷) 상원의원은 "페이스북이 의회와 대중에 이런 정보를 숨긴 것처럼 FTC에도 숨기려 한다면 FTC는 정말 화가 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에드 마키(민주·매사추세츠) 상원의원 등 3명의 의원들은 지난 8일 FTC에 철저한 조사를 촉구한 바 있다.

앞서 WSJ은 지난달부터 '페이스북 파일' 기획보도를 통해 페이스북이 자사 알고리즘이 사회적 분쟁과 갈등을 유발하고 10대 소녀들의 정신건강에 유해하다는 연구결과를 알고 있으면서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프랜시스 하우건 전 페이스북 수석 매니저가 WSJ에 내무 문건을 제공하면서 보도가 이뤄졌다. 하우건 전 매니저는 최근 미 의회 청문회에 출석해 증언을 했고, 미 의회와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관련 문건을 제공했다.

워싱턴포스트(WP), 뉴욕타임스(NYT), CNN 등 17개 언론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페이스북을 폭로하는 기사들을 내보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