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삼성전자 디스플레이 부문, 3분기 영업익 1조4900억…"분기 최고 이익"

등록 2021.10.28 09:44: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폴더블 포함한 고성능 제품 판매 확대로 수익성 대폭 개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삼성전자는 3분기 매출액 73조9800억원, 영업이익 15조8200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0.5%, 28.04% 증가한 수준이다.

디스플레이 부문은 3분기 매출 8조8600억원, 영업이익 1조4900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 중소형 디스플레이는 주요 고객의 플래그십 신제품 출시에 따른 판매 호조로 전분기 대비 판매량과 이익이 성장했다.

특히, 폴더블을 포함한 고성능 제품 판매 확대로 수익성이 대폭 개선되며 역대 3분기 중 최고 이익을 기록했다.

대형 디스플레이는 LCD 가격 하락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적자가 확대됐으나 QD 디스플레이 라인 전환을 위해 LCD 판매를 축소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로는 적자가 줄어들었다.

4분기 중소형 디스플레이는 주요 고객사의 신제품 수요 지속과 함께 노트북과 게임기 판매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되며, 그 결과 견조한 매출과 이익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형 디스플레이는 첫 QD 디스플레이 제품을 본격 양산해 고객에 공급하는 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내년 중소형 디스플레이는 일상 복귀 가속에 따라 스마트폰 시장 수요가 회복되고 5G 비중이 확대됨에 따라 OLED 사업에 우호적 환경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스마트폰 외에 노트북과 태블릿 등에서 OLED 판매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며 이를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만들 계획이다.

다만 DDI 등 부품 공급 문제에 따른 우려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대형 디스플레이는 LCD에서 QD 디스플레이로의 재편을 마무리하고 프리미엄 TV 제품군에서 리더십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