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보복소비에 백화점 매출 '쑥'…9월 유통업체 매출 8.2% 성장

등록 2021.10.28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산업부, '9월 유통업체 매출 동향' 발표
오프라인 3.3%, 온라인 14.5% 매출 증가
백화점·편의점 덕에 오프라인 매출 상승
온라인 매출 비중 43.6%→46.1%로 확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에도 오히려 국내 명품 수요가 늘어나면서 루이뷔통, 불가리, 샤넬 등 명품브랜드들이 가격 인상을 하고 있는 가운데 6일 오전 서울 중구 신세계백화점 본점 앞에서 시민들이 백화점 오픈을 기다리고 있다. 2021.10.06. kch0523@newsis.com


[세종=뉴시스]고은결 기자 = 코로나19 장기화 속 보복소비와 홈코노미 트렌드가 이어지며 지난달 백화점 매출이 20% 이상 뛴 것으로 나타났다.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은 백화점 매출 활황에 힘입어 대형마트와 준대규모점포(SSM) 매출의 두 자릿수 하락에도 불구하고 성장세를 이어갔다.

28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1년 9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을 보면 지난달 주요 유통업체 매출은 전년 동월 대비 8.2% 증가했다.

모든 상품군의 매출이 늘었고, 특히 해외 유명 브랜드(38.1%), 식품(9.3%), 서비스·기타(21.7%), 패션·잡화(10.9%) 순으로 매출 증가 폭이 컸다.

산업부는 "오프라인 매출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과 온라인 구매 비중 확대 지속 등으로 대형마트·SSM의 매출은 감소했지만, 백화점·편의점 매출 증가에 힘입어 성장세를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온라인 매출은 온라인 장보기 보편화 등에 따라 식품군 등의 지속적인 성장으로 증가세를 유지했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2021년 9월 온·오프라인 및 업태별 매출 증감률. 2021.10.28.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업태별 매출 동향을 보면 오프라인 유통업체의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3% 늘어난 수준이다.

백화점과 편의점 매출은 각각 24.3%, 9% 늘며 전체 성장을 견인했다. 반면 대형마트, SSM 매출은 각각 13.3%, 16.1% 감소했다.

백화점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보복소비, 홈코노미 트렌드, 골프 장비 등 스포츠 장비 매출 성장으로 해외유명브랜드(38.1%)과 아동·스포츠(36.9%), 해외 유명 브랜드(38.1%)를 중심으로 매출이 늘었다.

편의점은 주류·안주류 매출 증가, 1인 가구의 추석 비귀성 인구 증가 등으로 음료 등 가공(14.1%), 생활용품(11.5%) 상품군의 매출이 올랐다.

대형마트는 지난해 대비 추석효과 감소, 점포 수의 감소, 재난 지원금 사용처 제외 등으로 스포츠(5.1%), 기타(8.1%)를 제외한 모든 상품군의 매출이 줄었다.

SSM도 점포 수 감소, 재난 지원금 사용처 제외 등으로 전 품목의 매출이 감소했다.

온라인 유통업체 매출은 전년 동월 대비 14.5% 상승했다.아동·유아(-0.6%)를 제외한 전 상품군의 매출이 늘었다.

특히 추석특수로 인한 선물 상품 특가행사 등으로 식품(17.1%), 가전·전자(9.6%), 화장품(19.9%) 등의 매출이 늘었다.e쿠폰의 판매 호조와 여행상품 판매 증가로 서비스·기타 매출은 44.9%나 뛰며 성장세가 이어졌다.

한편 지난달 전체 매출에서 오프라인 부문 매출 비중은 56.4%에서 53.9%로 2.5%포인트(p) 감소했다. 반면 온라인 부문 매출 비중은 43.6%에서 46.1%로 2.5%p 늘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