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손준성 부하 검사 "'윗선이 시켜서' 진술 보도는 허위...법적 조치"

등록 2021.10.28 10:45:10수정 2021.10.28 10:4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고발장 전달' 지목 손준성과 함께 근무한 성 모 검사 '강한 반박'
"수사 과정서 진술한 내용이라 보도된 부분은 전혀 사실이 아냐"
"앞으로 명예 훼손하는 악의적 허위 보도에 엄중한 책임 물을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고발사주 의혹 사건의 핵심 당사자로 지목돼 공수처에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손준성 검사(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가 지난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법정을 나서고 있다. 2021.10.26. mangusta@newsis.com

[과천=뉴시스] 고가혜 기자 = '고발사주 의혹'에 연루된 사건 관계인이자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과 함께 근무했던 현직 검사가 '윗선이 시켜서' 검언유착 관련 판결문을 검색했다는 진술을 했다는 취지의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성모 검사(전 대검 수사정보2담당관)는 28일 출입기지단에 입장문을 보내 "해당 보도 중 제가 수사 과정에서 진술한 내용이라고 보도된 부분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허위내용의 보도에 대해서는 해당 언론사에 정정을 요청했고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등 필요한 법적 조치를 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저의 명예를 훼손하는 악의적인 허위 보도에 대해서는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성 검사는 지난해 4월 손 전 정책관과 함께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현 수사정보담당관실)에서 근무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앞서 한 언론사는 성 검사와 임홍석 검사(전 대검 감찰연구관)가 지난해 4월3일 판결문 검색 시스템을 통해 '검언유착' 의혹 관련 판결문을 검색한 기록을 검찰이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날짜는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총선 출마 후보자 신분으로 조성은씨(당시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에게 '검언유착' 관련 고발장을 전달한 날이다.

해당 보도에는 성 검사가 당초 검색 사실을 부인하다가 관련 기록이 나오자 "윗선에서 시켜 했던 것 같다"는 취지로 말을 바꿨다는 취지의 언급이 나왔다. 성 검사는 이 부분을 부인한 것이다.

한편 공수처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손 전 정책관과 함께 근무했던 성 검사와 임 검사, 수사관들을 최근 불러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수처는 지난 9월28일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과 성 검사와 임 검사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한 데 이어 지난 26일 대검 정보통신과 서버를 추가 압수수색 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공수처는 검찰로부터 성 검사의 휴대전화 등 압수수색 자료도 넘겨받았으며, 김 의원과 조씨의 통화 녹취파일도 확보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hye_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