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진 "김동완 복수 위해 나왔다"…규현·줄리안과 예선전

등록 2021.10.28 11:22: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쿡킹'. 2021.10.28. (사진 =JTBC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조민정 인턴 기자 = 전진, 규현, 줄리안이 쿡킹 예선전 대결을 펼친다.

28일 오후 9시에 방송하는 JTBC '쿡킹 - 요리왕의 탄생'(이하 '쿡킹')에서는 전진-규현-줄리안, 오지호-유재환-수빈의 3:3 예선전이 방송된다.

주제 '소고기 요리'가 공개되자 줄리안은 대진표 공개와 동시에 안도의 한숨을 쉬었고, 규현도 "서로에게 윈윈"이라고 가볍게 맞받아쳤다.

전진은 "첫 회에서 윤은혜에게 패한 김동완의 복수를 하러 왔다"며 불타는 승부욕을 내비쳤다.

줄리안은 벨기에식 안주 요리를 준비했고, 소고기 편에 비건 레시피를 들고 등장해 모두에게 도전 정신을 인정받았다. 줄리안은 "수많은 연구를 거듭한 끝에 준비한 비건의 신세계를 보여주겠다"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가스 불을 착각해 소스를 제대로 끓이지 못하고, 달궈진 팬에 고기를 태워버릴 뻔한 사고를 연달아 일으켰다.

전진은 규카츠 김치나베를 준비했다. "정호영 셰프의 규카츠 조리 영상을 100번도 더 봤다"며 철저하게 준비를 마친 모습을 보였다. 또 출연자 최초로 MC들을 위한 여분의 음식을 준비했다.

규현은 24시간 걸리는 비프웰링턴을 30분만에 만들어내는 레시피를 준비했다. 이에 셰프들은 "어려운 요리를 선택했다"며 걱정을 감추지 못했다. 예상대로 규현은 복잡한 요리 과정에 많은 애를 먹으며 시간 분배까지 실패해 멘붕에 빠지고 말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875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