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음식점 총량제, 적극 논의된 사항은 아냐"

등록 2021.10.28 11:12:43수정 2021.10.28 11:16: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민주당 "주 4일제 등 이재명 정책 적극 검토"
"野, 대장동 특검 주장으로 모든 이슈 덮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여동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주 4일 근무제' 등 이재명 대선 후보가 제안하는 정책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신현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당 정책조정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어제(27일) 이 후보가 시장에 가서 음식점 총량제를 검토하겠다는 말했다'라는 물음에 "아직까지 적극적으로 논의된 사항은 아니고, 제기된 문제이기 때문에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며 "그 부분은 저희가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아무말 대잔치'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선, "어제 위드코로나 TF(태스크포스)에선 식당·카페에서 앞으로 단계적 일상 완화는 앞으로 합리적 완화될 걸로 보여 상당한 긍정적 피드백이 있는데, 상대적으로 체육시설·실내 행사 장소에 대한 제한이 식당·카페에 비해 형평성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완화할 때 어떤 방식의 완화가 좋은 방법인지 세밀한 검토 필요한데 그 부분에 대한 정부 검토, 그리고 1, 2, 3단계 완화에 대해 정부가 좀 더 구체적인 안을 내놓을 예정"이라며 "그때 디테일까지 꼼꼼히 점검을 요청드렸다"고 부연했다.

'이 후보 측에서는 주 4일제 공약을 당과 협의한다고 하는데 논의된 것들 있나'라는 질문에는 "이 후보께서는 당과 소통을 위해서 하루하루 여러 회의, 미팅 통해 입법 예산 이 부분 대해서 공감대 형성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그런 면에서 제안하는 정책에 대해 당에서 적극 검토하고 이를 어떻게 구현할 건 지에 대한 논의도 지속할 것"이라고 했다.

야권을 향해선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특검 요구 공세에만 집중, 예산·법안 심사 논의에 참여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회는 내년도 예산 입법 시간이기 때문에 이번 달 상임위(상임위원회)별로 예산 심사와 함께 법안 심사를 해야 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야당이 국감에서 대장동 공세에 실패하면서 이제는 특검을 주장하는데 모든 이슈를 덮고 있는 모양새"라고 꼬집었다.

또 "예산안 처리 법정 시한이 (오는) 12월2일인 만큼 11월에 일정을 잡고 예산 법안에 대한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야당은 적극적으로 원내 일정 합의에 임하지 않는 상황으로, 그 부분에 대한 강력한 비판이 내부에서 있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