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글로벌 백신 허브로 성큼” 삼바서 생산된 모더나 인천서 ‘첫 출하’

등록 2021.10.28 11:31:01수정 2021.10.28 19:2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28일 오전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삼성바이오로직스에서 위탁 생산된 모더나 코로나19 백신이 출하되고 있다. 2021.10.28. dy0121@newsis.com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한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로 성장할 수 있도록 사명감 갖고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에서 위탁 생산된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이 국내에 처음으로 공급됐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8일 오전 8시30분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삼성바이오로직스에서 '모더나 백신 출하식'을 개최하고 국내 공급을 시작했다.

이날 행사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생산한 모더나 백신 초도물량이 처음 출하되는 것을 기념하기 위해 열렸다.

지난 25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백신 제조시설에 대한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 인증, 초도생산물량에 대한 긴급사용승인이 마무리됨에 따라 모더나 백신이 도입됐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생산한 초도물량은 243만5000회분이며, 이날은 112만1000회분, 29일엔 131만4000회분이 우리나라로 출하한다.

출하식은 모더나 백신 생산 경과보고, 기념사, 축사, 백신 수송차량 봉인지 부착, 커팅식, 백신 수송차량 환송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헌주 질병관리청 차장, 송민헌 인천경찰청장 등이 참석했다.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28일 오전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삼성바이오로직스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등 관계자들이 커팅식을 하고 있다 . 2021.10.28. dy0121@newsis.com

존림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글로벌 시장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모더나와 계약에 성공했다”며 “5개월이라는 유례없는 짧은 시간 안에 백신을 전달하기까지 정부기관의 도움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프로세스 혁신과 계열사 지원을 바탕으로 생산소요기관 단축에 최선 다해왔다”며 “완제품 뿐만 아니라 의약품생산라인도 내년 상반기까지 구축하고. 다양한 치료제 백신에도 투자해 팬데믹을 조기 극복하고 한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로 성장할 수 있도록 사명감을 갖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축사에서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우리의 백신 생산 역량을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이 명실상부한 글로벌 백신 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범 정부 차원에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삼성도 내년에 원액 생산이 가능하도록 한다고 하니 삼성이 빨리 치료제까지 뛰어들어서 대한민국이 새로운 BT(생명공학기술)산업의 중심이 돼 주기적으로 반복되는 팬데믹 상황에 선도적으로 대응해 나가는 글로벌 백신 선진 강국으로 발전하는 토대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모더나 백신을 실은 11t 냉장 트럭 2대가 공장을 나서자 관계자들이 환송을 하며 끝났다.

한편 이날까지 우리나라에 도입이 됐거나 도입 일정이 확정된 백신은 총 1억9534만회분이다. 올해 10월 들어서만 1543만회분의 백신이 들어왔다. 정부는 올 연말까지 1억500만회분의 백신이 더 도입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