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뉴시스Pic] 윤석열 "저를 정권교체·정치혁신의 도구로 써달라"

등록 2021.10.28 11:41: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권교체와 대한민국 정상화를 위한 선언' 발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류현주 기자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8일 '정권교체와 대한민국 정상화를 위한 선언'을 발표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제가 정치참여 선언을 한 지 넉 달이 되었다. 미지의 길을 가다 보니 여러 차례 넘어지기도 했다"며 "저는 신인의 약점을 극복하기 위해 밤샘 노력을 해왔으며, 앞으로도 피나는 노력을 할 것이다. 오늘 윤석열은 부족하다. 내일 윤석열은 더 나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비상식과 불공정, 불의와 위선의 상징인 문재명 세력과 선명하게 투쟁할 것"이라고 했다. 또 "국민의힘을 혁신해 품 넓은 국민정당, 유연한 보수정당으로 업그레이드하겠다"고 했다.

그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을 죽인 무모한 소득주도성장 정책, 땅값을 폭등시켜 무주택 서민과 청년들의 희망을 앗아간 부동산 정책, 북한 눈치 보기에 급급한 줏대 없는 외교안보정책을 고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로 이기는 것이 문재인 정권에 가장 뼈아픈 패배를 안겨주는 것이다. 저 윤석열을 정권교체와 정치혁신의 도구로 써주시라"고 호소했다.

윤 전 총장은 회견 후 취재진을 만나 이재명 전 경기지사가 언급한 '음식점 허가총량제'에 대해 "우리가 밥을 먹고, 생활에 필요한 물건을 사는 것이야말로 시장경제의 기본이다. 지나가는 말로 나오는 게 아니라 기본 사고방식에 국가주의적인 게 있기 때문에 나오는 것"이라며 "국가가 히틀러, 나치 때도 저런 짓은 안 했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권교체와 대한민국 정상화를 위한 선언' 발표에 앞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8.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8.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권교체와 대한민국 정상화를 위한 선언'을 발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8.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권교체와 대한민국 정상화를 위한 선언'을 발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8.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권교체와 대한민국 정상화를 위한 선언'을 발표한 후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8.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권교체와 대한민국 정상화를 위한 선언'을 발표한 후 퇴장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8. photo@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ryuh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