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국채 금리 급등…단기물 축소·긴급 바이백"

등록 2021.10.28 14:36:52수정 2021.10.28 15:0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재부, 재정운용전략위서 논의
11월부터 단기물 발행 축소키로
경기 회복세…4분기 127조 집행
내달 15일 첫 캐시백 지급 예정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김진욱 기자 = 정부가 내달부터 국고채 발행 물량을 단기물 중심으로 축소 조정한다. 필요 시 긴급 바이백(국채 조기 상환)도 시행한다.

기획재정부는 28일 안도걸 제2 차관 주재로 서울 종로구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제8회 재정운용전략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인플레이션 우려, 대내·외 통화 정책 정상화 기조 등으로 국채 금리가 급등한 데 따른 조치다. 9월1일~10월26일 한국 10년물 국채 금리는 55bp(0.55%포인트(p)) 상승했다. 영국은 49bp, 미국은 40bp 올랐다.

앞서 기재부는 1~9월 151조5000억원어치(연간 발행 한도의 81.3%)의 국채를 발행했는데 응찰률이 300%에 육박할 정도로 인기가 컸다는 전언이다. 특히 이 기간 외국인 투자액이 역대 최대 수준인 33조원가량 증가했다.

안도걸 차관은 "11월 국고채 발행 계획에서 최근 변동성이 큰 단기물을 중심으로 발행 물량을 과감하게 축소 조정하겠다"면서 "향후 국채 시장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긴급 바이백 적기 시행, 한국은행과의 정책 공조 등을 통해 시장 안정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 (사진=기재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기재부는 경기 회복력을 더 강화하기 위해 오는 4분기 재정 집행에 속도를 낸다. 중앙 재정의 경우 역대 최고 수준의 집행률인 98%를 목표로 세우고 총지출 600조원 집행을 추진한다. 4분기에만 126조5000억원을 쓴다. 전년 114조8000억원 대비 11조7000억원(10.2%) 증가한 금액이다.

특히 민생과 직결된 소상공인 손실 보상, 상생 소비 지원금, 소비 쿠폰 등 사업을 각별히 관리하겠다는 각오다. 상생 소비 지원금은 내달 15일 첫 캐시백을 지급할 예정이다.

공공기관은 올해 64조3000억원의 투자가 이뤄질 수 있도록 투자집행점검회의 등에서 집중적으로 관리한다. 민자 사업도 3조5000억원 규모의 계속 사업 투자 계획이 차질 없이 집행되도록 살핀다.

수소 경제로의 전환을 가속하기 위해 내년 예산을 확대 편성한다. 수소의 생산, 저장·운송, 활용 3대 분야별 핵심 인프라를 업그레이드하는 데 1조3000억원을 쓴다. 올해(8000억원) 대비 50% 이상 증가한 규모다.


◎공감언론 뉴시스 str8fw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